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상도동계 김덕룡은 문재인 지지 선언

김덕룡 상임의장
이명박 정부에서 국민통합특별보좌관을 지낸 김덕룡(72)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상임의장이 10일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 후보에 대한 지지를 선언한다.



동교동계 ‘리틀 DJ’ 한화갑과 대비
2007년 대선 때 MB 6인회의 멤버

민주통합당은 9일 대변인 브리핑을 통해 “문 후보가 10일 오전 10시에 김덕룡 상임의장 등 옛 통일민주당계의 주요 인사들과 달개비에서 회동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김 상임의장의 핵심 측근은 “김 의장이 지난 10월 17일 김원기 전 국회의장을 비롯한 여야 원로들과 함께 새 정치를 위한 분권형 개헌촉구 선언을 한 뒤 문 후보 측으로부터 함께하자는 제안을 받았다”며 “새 정치를 위해 1일 문 후보와 통화하고, 8일 광화문 유세 뒤 문 후보와 직접 만나 ‘국민통합정부’ 구성 등 구체적인 새 정치와 정치쇄신 방안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했다”고 밝혔다.



그는 “김 상임의장은 평소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가 대통령이 돼선 안 된다는 생각이 확고했다”고 덧붙였다.



 이날 문 후보가 ‘합리적 보수’를 포함하는 신당 및 대통합 내각 구성을 약속한 것도 김 상임의장이 결심을 굳히는 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문 후보가 말한 합리적 보수는 결국 김 상임의장을 가리킨 말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김 상임의장은 2006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부인이 구청장 공천 청탁 명목으로 돈을 받은 혐의로 징역 1년의 실형을 살면서 한때 정계은퇴설도 나돌았으나 2007년 대선 당시 이명박 대통령, 최시중 전 방송통신위원장, 이상득 전 의원, 박희태 전 국회의장, 이재오 의원과 함께 ‘6인회의’를 이끌면서 정권 유공자로 떠올랐다. 이후 2008년 총선 때 재기를 모색했으나 신예 고승덕 변호사에게 밀려 한나라당 공천에 탈락한 뒤 주로 물밑에서 개헌촉구 운동 등을 벌여왔다.



 1970년 김영삼 신민당 총재의 비서실장으로 정계에 입문한 김 상임의장의 정치적 뿌리는 상도동계다. 서울 서초을에서 5선을 지낸 김 상임의장은 한때 YS의 후계자로 거론되기도 했다. ‘가신’ 그룹 출신이면서도 ‘차기 주자’로 꼽혔다는 점에서 상도동과 라이벌 관계였던 동교동계의 한화갑 전 민주당 대표와 닮았다는 평가도 받곤 했다. ‘리틀 DJ’로 불리던 동교동계 한 전 대표가 박 후보 쪽으로 옮긴 직후 그 역시 문 후보를 선택하면서 엇갈린 길을 계속 가게 됐다.





[관계기사]



▶ 안철수 "문재인 지지" 대신 "투표 하세요" 발언만 왜?

▶ 문, 정계개편 핵심에 安…'새 정치' 트레이드마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