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나연 우승컵 키스, 대만 팬들이 더 신났다

최나연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2013 시즌 개막전인 스윙잉스커츠 월드 레이디스 마스터스에서 우승한 뒤 트로피에 입을 맞추고 있다. 최나연은 연장전 끝에 대만 선수 테레사 루를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연합뉴스]


“아~.”

KLPGA 스윙잉스커츠 우승
테레사 루와 2차 연장 혈투
2013시즌 개막전서 환호
대만 현지 팬들 열띤 응원



 어둠이 드리우기 시작한 18번 홀(파5) 그린 주변에서 안타까운 탄성이 흘러나왔다. 대만 선수 테레사 루(25)와 연장에 돌입한 최나연(25·SK텔레콤)이 티샷에 이어 두 번째 샷마저 오른쪽 러프로 보내자 대만 팬들은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다. 홀까지는 105야드. 공이 발보다 높이 있는 위기였다.



 그러나 그 순간 세계랭킹 2위다운 샷이 나왔다. 7번 아이언을 잡고 부드럽게 스윙한 최나연의 샷은 핀 오른쪽 3m에 붙었다. 반면 최나연의 플레이를 본 뒤 시도한 루의 세 번째 샷은 홀을 훌쩍 지나쳤고 승부는 그걸로 끝이 났다. 해가 저물도록 경기장을 지킨 200여 명의 최나연 팬클럽 회원들은 마치 자국 선수가 우승한 듯 얼싸안고 기뻐했다.



 최나연이 대만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2013년 시즌 개막전 스윙잉스커츠 월드 레이디스 마스터스에서 연장전 끝에 우승했다. 최나연은 9일 대만 린코우 메이리화골프장에서 열린 최종 라운드에서 합계 3언더파를 기록한 뒤 테레사 루와 2차 연장까지 가는 접전 끝에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9번 홀에서 그린으로 이동하고 있는 최나연(오른쪽)과 신지애(가운데). [뉴시스]
 마지막 날 정규 경기에서는 루의 흐름이 더 좋았다. 루는 8번 홀까지 4타를 줄이며 한때 최나연에게 1타 차 앞선 단독 선두를 달렸다. 9번 홀에서 두 번째 샷을 해저드에 빠뜨리며 더블보기를 했지만 18번 홀에서 5m짜리 버디를 잡아 연장에 합류했다.



 최나연의 컨디션은 그리 좋지 않았다. 2라운드에서 악천후에 6시간 이상 시달린 최나연은 마지막 날 후반 9홀에서 집중력을 발휘하지 못했다. 11번 홀과 14번 홀에서 50㎝가 조금 넘는 파 퍼팅을 놓치는 등 1타를 잃고 연장전을 허용했다. 그러나 위기 상황에서 최나연의 집중력이 빛을 발했다. 18번 홀에서 치러진 연장 첫 번째 홀을 파로 비긴 최나연은 연장 두 번째 홀에서 위기를 맞고도 버디를 잡아내 우승을 차지했다. 대만에만 2000명이 넘는 팬클럽 회원을 가지고 있는 최나연은 “대만 선수와 연장을 했는데도 많은 응원을 받아 힘이 났다. 프로 통산 13승째를 거뒀는데 2013년 시즌을 13이라는 숫자로 시작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최나연은 KLPGA 투어 통산 5승째를 기록했다.



 이 대회는 대만 출신 스타 청야니(23)의 세계랭킹 1위 등극을 기념해 지난해 이벤트 대회로 열렸다가 올해부터 KLPGA와 대만여자프로골프협회(TLPGA)가 공동 주최하는 정규 대회로 치러졌다.



이지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