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저성장 5년이면 한국 금융, 일본 따라간다

금융도 ‘일본화(Japanification)’ 걱정을 하기 시작했다. 저성장·저금리에 고령화와 부동산 가격 하락이 장기화하면 일본처럼 금융산업이 망가질 수 있다는 우려다.



금감원, 은행 18곳 스트레스 테스트 해보니

 금융감독원은 9일 국내 18개 은행을 대상으로 한 장기 스트레스 테스트 결과를 내놓았다. 한국경제가 3% 성장을 이어가는 낙관적 시나리오와 1%대 저성장으로 떨어지는 비관적 시나리오로 나눠 분석했다. 결론은 각각 ‘흐림’과 ‘비’로 나왔다.





 낙관적 시나리오는 한국경제가 평균 3% 성장을 이어간다고 가정했다. 지난해 성장률(3.6%)과 올 전망치(2.4%)의 중간 수준이다. 기준금리는 현재 수준(2.75%)을 유지하고 부동산값은 오르지도, 떨어지지도 않는다고 봤다. 이럴 경우 은행권의 수익성과 순이익은 큰 영향을 받지 않는 것으로 분석됐다. 자산운용 수익에서 조달비용을 뺀 순이자마진(NIM)은 앞으로 10년간 2.1%에서 2%로 소폭 하락했다. 순이익은 올해 8조5000억원에서 2017년 9조8000억원, 2022년 13조2000억원으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금감원 관계자는 “올해와 비교한 수치는 경제성장률과 비슷하게 움직여 나쁘지 않다고 볼 수 있다”면서도 “기준이 되는 올해 수치가 워낙 안 좋다는 점을 고려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일시에 나빠지고 더디게 회복되는 나이키형 회복을 금융산업이 경험할 경우 ‘회복’보다는 ‘불황 지속’으로 느껴질 가능성이 크다는 얘기다.



 비관적 시나리오는 훨씬 암울하다. 경제성장률이 1%로 떨어지고 금리를 현재(2.75%)보다 1%포인트 떨어뜨려야 하는 경우다. 부동산값은 해마다 1%씩 하락한다고 봤다. 이 경우 5년 뒤 은행권 순이익은 1조4000억원으로 5분의 1 토막이 났다. 10년 뒤에는 아예 5조2000억원의 손실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됐다. 건전성 지표인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자기자본비율은 올해 14.02%에서 2017년 13.59%, 2022년 11.62%로 낮아졌다. 금감원은 “인구증가율 하락과 고령화, 신성장동력 부재 등 구조적 요인과 글로벌 경기둔화까지 겹쳐 일본식 저성장·저금리 시대로 진입할 가능성이 커졌다”고 지적했다. [표 참조]



 일본은 1990년대 이후 성장률이 추락하고 제로금리와 부동산 값 하락이 이어지며 금융권의 수익성이 급락했다. 한국의 저축은행과 신협에 해당하는 지역금융회사들이 대거 정리되고 은행도 미즈호 등 3대 은행으로 재편됐다. 그럼에도 세계화나 수익성 제고에 실패해 덩칫값을 못한다는 평가를 받는다. 한국 금융을 둘러싼 환경도 일본의 90년대와 비슷하다.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에 발목이 잡힌 저축은행들이 대거 정리됐다.



신협 등 상호금융 부실도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다. 정찬우 금융연구원 부원장은 “0%대로 떨어진 인구증가율과 고령화 속도, 저축률 하락과 가계부채 급증 등 거시 환경이 일본과 유사해지고 있다”며 “금융사들이 수익성을 만회하려고 고위험 투자를 늘리고 불건전 영업행위를 확대해 위험을 키울 가능성이 있다”고 평가했다. 이장혁 고려대 경영대 교수는 “경기보다 재정건전성을 우선시하는 정책 등을 총체적으로 재점검하는 게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