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심폐소생술로 사고자 소생 전북 1호 ‘하트세이버’ 탄생

경력 3개월의 ‘초보 경찰관’ 김한식(26·사진) 순경은 지난 10월 16일 교통사고 현장에 긴급 출동했다. 전주시 효자동 기전여고 네거리 오토바이와 전세버스가 추돌한 현장이었다. 오토바이 운전자인 허모(18)씨가 머리에서 피를 흘린 채 쓰러져 있었다. 김 순경은 곧바로 119에 신고한 뒤 긴급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 처음엔 허씨의 호흡이 끊기고 맥박마저 멎어 있었다. 하지만 김 순경은 싸늘하게 식어가는 허씨의 가슴을 지속적으로 압박했다. 5분간 구슬땀을 흘린 끝에 119구급차가 도착할 무렵 허씨의 맥박이 다시 뛰기 시작했다.



 이 같은 사연은 오토바이 운전자인 허씨의 아버지가 최근 전북지방경찰청 홈페이지 ‘칭찬합시다’ 코너에 글을 올리면서 세상에 알려졌다. 전북소방본부는 7일 김 순경에게 전북 지역 경찰관으로는 최초로 ‘하트세이버(Heart Saver)’ 인증서를 전달했다. 하트세이버는 ‘심장을 구하는 사람, 또는 인명을 소생시킨 사람’이라는 의미로 심폐소생술로 인명을 구한 사람에게 부여하는 칭호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