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가 있는 일요일 아침] 어느 외로운 날

어느 외로운 날

아,
꽃들은
얼마나 좋을까

자기 몸 안에
암술과
수술을
함께
갖고
있으니



마광수
1951년 서울 출생. 1977년 <현대문학>에 시 ‘배꼽에’ 등이 추천되어 등단. 시집 『광마집』, 소설 『권태』, 문학이론서 『윤동주 연구』,에세이집 『나는 야한 여자가 좋다』 등 출판.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