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용철 기자의 마음 풍경]나도 눈꽃

밤새 하늘을 달려와 눈이 내렸습니다.
바람 불어 나뭇가지를 흔들었습니다.
아낌없이 내어주고 만 마지막 잎새,하얀 눈 위에 단풍잎이 시를 씁니다.
눈이 녹아버리면 사라질 그리움의 시.
-경기도 안양



조용철 기자의 포토에세이 ‘마음 풍경’은 세상의 모든 생명과 만나는 자리입니다. 그 경이로운 삶에서 내일의 꿈과 희망을 찾습니다.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