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4~6%대 신부동층 꿈틀 … “안 컴백 뒤 2~3% 문 쪽으로”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통령 후보(왼쪽)와 안철수씨가 7일 오후 부산시 부전동 롯데백화점 지하 분수대광장에서 지지자들에게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부산=김경빈 기자]


무소속으로 대선에 출마하려다 그만둔 안철수씨가 7일부터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의 유세 지원에 나서면서 남은 12일간 ‘안철수 효과’가 얼마나 될지가 최대 변수로 떠올랐다.

돌아온 안철수 효과는
박·문 격차 확대 일단 제동
2030 투표율 올라갈지도 관심



 전문가들은 안씨 사퇴 이후 발생한 ‘신(新)부동층’의 향배와 2030세대 투표율이 안씨의 지원 효과를 좌우할 두 가지 요인으로 지목한다.



 중앙일보의 지난 13차 정기 여론조사(11월 30일∼12월 1일 실시)에 따르면 안씨 지지자였다가 그의 사퇴 후 ‘무응답’으로 남은 신부동층은 전체의 4.24%(안철수 지지층의 15.5%)였다. 문 후보로 가지 않고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에게도 이동하지 않았던 이들이다. 다른 여론조사 결과를 감안할 경우 대략 4~6%대의 신부동층이 얼마나, 어떻게 움직이는가에 따라 문 후보의 추격전이 전개될 수도, 박 후보의 대세론이 안착할 수도 있는 상황이다.



 안씨의 유세 합류는 일단 박 후보와 문 후보 간 격차가 확대되는 데 대해 제동을 건 효과가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당장 여론조사상으로 큰 폭의 변화는 확인되지 않는다.



 6~7일 리얼미터의 여론조사(2000명 대상)에선 5일(750명) 51.4%(박근혜) 대 40.9%(문재인)였던 다자대결 지지율이 49.5%(박) 대 42.9%(문)로 다소 좁혀졌다. 10.5%포인트 벌어졌던 둘 사이의 격차가 6.6%포인트로 줄어들었지만 여전히 오차범위(±2.2%포인트) 밖의 격차를 유지한 셈이다. 이택수 리얼미터 대표는 “안씨의 사퇴로 인한 신부동층을 5% 안팎으로 본다면, 이 중 2~3%가 문 후보 쪽으로 이동한 것 같다”며 “안씨의 지원 형식이나 강도에 따라 문 후보가 나머지 부동층도 추가 흡수해 박 후보와의 격차를 오차범위 내로 줄여 박빙 승부를 만들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여론조사기관 엠브레인의 6일 조사(박근혜 45.3% 대 문재인 42.0%, 700명 조사)에서도 3∼4일 조사 때(박근혜 48.4% 대 문재인 41.8%)보다 격차가 좁혀졌다. 민주당은 “박근혜 우세 추세에 실망해 아예 여론조사에 답하지 않았던 ‘숨은 표’가 존재하며, 이들이 ‘안철수 효과’에 고무돼 관망에서 지지로 바뀔 것”이라고 기대한다.



 그러나 안씨의 지원 효과를 제한적으로 보는 시각도 있다. 명지대 윤종빈(정치외교학) 교수는 “안씨가 문 후보를 전폭 지원한다 해도 이미 지원할 타이밍을 잃어 진정성에 의문이 제기되는 상황이라 효과가 크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또 “새 정치를 바라는 부동층의 일부는 안씨의 행보를 기성 정치와의 야합으로 보고 있고 통합진보당 이정희 후보의 막장 TV토론의 역효과로 중도보수 성향의 부동층은 박 후보로 이동했다”고 주장했다.



 문 후보 지지율의 소폭 반등을 가져올지는 몰라도 판도를 뒤집기에는 이미 실기(失機)했다는 것이다. 또 ‘숨은 표’는 실제 판도를 바꿀 정도로 존재하진 않는다는 의미다.



 관건은 ‘안철수 효과’가 2030세대의 투표율 상승으로 이어질 것인지 여부다. 리서치앤리서치의 배종찬 본부장은 “올 대선은 인구학적으로 2030 세대의 수가 5060 세대에게 역전된 첫 선거인 데다 세대 간 투표율 격차까지 감안하면 ‘안철수 효과’를 단순히 부동층 일부를 흡수할지만을 가지고 판단할 수는 없다”고 했다. 그는 또 “2030세대의 투표율을 끌어올려 전체 투표율이 70% 이상으로 올라가야만 문 후보가 박 후보를 역전할 가능성이 생길 것”이라고 예상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