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대 수의대 강수경 교수, 논문 17편 모두 조작

서울대는 5일 논문조작 의혹을 받고 있는 수의대 강수경(46·여) 교수가 위·변조 등의 연구부정행위를 저지른 것으로 결론 내렸다고 밝혔다. 서울대 연구진실성위원회는 이날 오후 회의를 열어 본조사위원회에서 제출한 강 교수의 논문 17편에 대한 조사보고서를 검토했다. 그리고 “논문 모두에서 위·변조를 포함한 고의적인 연구결과 조작이 있었고, 강 교수가 최종 편집자로 연구결과 조작을 주도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판정했다. 강 교수는 2005년 황우석 전 서울대 교수 논문 조작 파동 때 의혹 규명을 촉구 한 교수 중 한 명이다.



연구진실성위원회 결론
“조사과정서도 자료 변조”

 연구진실성위원회는 또 강 교수가 2010년 국제학술지 ‘인터내셔널 저널 오브 캔서’에 제출한 논문 사진이 조작돼 지난해 위원회로부터 경고를 받았음에도 이를 고치지 않고 또 다른 학회지에 보낸 사실도 확인했다. 위원회는 “강 교수가 조사과정에서도 관련 자료를 변조해 제출하는 등 조사위원회의 활동을 의도적으로 방해했다”며 “이런 행동을 연구부정행위 및 연구부적절행위로 판정하고 강 교수를 징계위원회에 회부할 것을 학교 측에 건의했다”고 밝혔다. 성노현 서울대 연구처장은 역시 논문조작 의혹을 받고 있는 수의대 강경선(49) 교수에 대해선 “조사가 진행 중이지만 아직 검토할 부분이 있어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