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근혜 "전두환 정권서 받은 6억 환원할 것"

박근혜 새누리당, 문재인 민주통합당, 이정희 통합진보당 대통령 후보가 참석한 제18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첫 TV토론회가 4일 오후 8시 서울 MBC 스튜디오에서 열렸다. 박 후보(오른쪽)와 문 후보가 토론에 앞서 손을 잡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새누리당 박근혜, 민주통합당 문재인, 통합진보당 이정희 대통령 후보가 4일 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산하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최로 진행된 정치·외교·안보·통일 분야 첫 TV토론에서 뜨거운 공방을 벌였다.

문 “참여정부 5년 남북 충돌 없어”
박 “퍼주기로 유지된 평화는 가짜”



 문 후보는 이명박 정부와 박 후보를 동시에 겨냥해 “이명박 정부는 안보를 강조했지만 실제로 NLL(북방한계선)이 무력화됐다”며 "참여정부 5년간 북한과 단 한 건도 충돌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에 박 후보는 “퍼주기를 통해 유지되는 평화는 가짜 평화”라며 “참여정부 시절 퍼주기를 많이 했음에도 북한이 첫 번째 핵실험(2006년)을 했다. 그래서 가짜 평화다”고 주장했다. 또 “도발하면 더 큰 대가를 치른다는 원칙을 지키는 노력을 병행해야 진짜 평화다”고 했다.



 이와 함께 박 후보는 4월 총선 당시 민주당-통합진보당의 야권연대를 거론하며 “당시 두 당은 제주 해군기지 중단, 한·미 FTA 폐지 등을 합의했는데 도대체 민주당이 추구하는 가치가 뭐냐”고 물었다. 이에 문 후보는 “지난 총선 때는 새누리당의 과반의석을 막기 위해 야권연대를 했지만 지금 통진당은 연대할 조건이 갖춰져 있지 않다”고 응수했다.





 박 후보는 토론 도중 이 후보가 “전두환 정권으로부터 6억원을 받지 않았냐”고 비난하자 “당시 아버지가 흉탄에 돌아가신 경황 없는 상황에서 그것을 받았다. 그러나 저는 자식도 없고, 아무 가족도 없다. 나중에 그것은 다 사회에 환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후보 간에 즉석 합의도 나왔다. 문 후보가 “저와 박 후보 간에 공통된 정책이 많은데 누가 대통령이 되더라도 국회에서 공동으로 현안(법안)을 제출한 용의가 있느냐”고 제의하자, 박 후보는 “공통분모가 있는 것은 지금이라도 했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권력형 비리와 관련해선 박 후보가 문 후보에게 ▶저축은행 대출과 관련한 압력 행사 ▶아들의 공공기관 특혜 취업 ▶다운계약서 작성 등의 의혹을 먼저 제기하며 “대통령이 되면 권력형 비리를 어떻게 막을 수 있느냐”고 따졌다. 이에 문 후보는 “박 후보가 직접 네거티브 공세를 하는 것을 보니 안타깝다”며 “네거티브를 중단해 달라”고 요구했다.



 한편 이 후보는 토론 중 박 후보의 질문에 대한 답변보다는 “(토론 참여는) 박 후보를 떨어뜨리기 위한 것”이라는 둥 시종 노골적인 표현으로 박 후보에게 공격을 가했다. 이를 두고 토론 직후 인터넷에선 논란이 일기도 했다.



[관계기사]



▶ [대통령 리더십] 박 "위기극복 필요" 문 "소통 중요"

▶ [비리 근절방안] 문 "박, 만사올통 말 나와" 박 "문, 압력행사 뭔가"

▶ [정치불신 해소] 문 "공동 법안 내자" 박 "좋다"

▶ [외교정책] 박 "북핵 억제 하면서 협상" 문 "한·중 관계 최악"

▶ [대북정책] 박 "신뢰 쌓이면 대북지원" 문 "공동어로가 NLL수호"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