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30< 5060 … 세대별 유권자 수 첫 역전

올 12월 19일의 대선 지형은 10년 전에 비해 크게 달라졌다. 대한민국 헌정 사상 5060세대 인구가 2030세대를 역전한 채 치르는 최초의 대통령 선거다.



성향 다른 세대 투표율이 관건
박·문 조직 동원해 지지층 잡기

 역대 선거마다 더 높은 투표율을 보인 5060세대 인구가 더 많아진 까닭에 민주통합당은 젊은층의 투표율을 높이는 데 초비상이 걸린 상태다. 새누리당 또한 5060세대의 높은 투표율을 유지해야 할 과제를 안게 됐다.





 오는 13~14일 부재자 투표를 앞두고 4일 중앙선관위가 확정한 부재자 신고자 명부를 보면 두 후보 측이 서로 영·호남의 지지표를 사전에 확보해 두기 위해 조직동원을 벌인 흔적이 뚜렷했다. 이번 대선의 전체 부재자 수는 2007년 대선 때(81만여 명)에 비해 평균 34.0% 늘어난 108만여 명으로 집계됐다.



 박근혜 후보의 초강세 지역인 경북이 지난 대선보다 51.3%(5만5067명→ 8만3303명), 경남이 41.9%(6만1361명→8만7085명) 늘어났고, 문재인 후보의 절대강세 지역인 전남 지역도 53.9%(4만950명→ 6만3028명) 뛰었다.



선관위 관계자는 “지역 양로원이나 노인요양시설 등에 있는 부재자들의 표를 확보하기 위해 10월부터 각 도당과 당협위원장 조직이 총동원된 결과”라고 분석했다. 그러나 20대가 주축인 군인·경찰공무원의 부재자 신고인 수는 17대 대선 당시의 56만여 명과 큰 차이가 없는 56만8771명으로 집계됐다. 젊은층에서 아직 투표 참여 열기가 일어나지 않고 있다는 징조로 판단할 수도 있다.



 행정안전부가 지난달 작성한 선거인명부에 따르면 2002년엔 유권자의 절반에 가깝던 2030세대 유권자가 2012년엔 38.2%로 줄고, 30% 미만이던 5060세대는 40.0%로 크게 늘었다. ‘저출산 고령화’의 급격한 진행으로 세대별 인구 구성에 변화가 일어난 것이다. 단, 유권자의 숫자는 2030세대(1548만여 명)와 5060세대(1622만여 명)가 엇비슷하다. 2030은 야당 성향, 5060은 여당 성향으로 ‘세대투표’를 한다고 가정할 경우 각 세대의 투표율 격차대로 박근혜·문재인 후보의 득표 수가 갈리게 된다.



 2002년, 2007년 대선처럼 젊은층은 평균 50~60%대 투표율에 머물고, 장·노년층은 75~80%대 투표를 할 경우 5060세대에서 70%대 지지를 받고 있는 박근혜 후보가 유리한 게임이 되기 때문에 민주당은 진작부터 ‘투표시간 연장’을 요구하면서 간접적으로 투표독려 운동에 나서왔다.



 동아시아연구원(EAI) 정한울 여론분석센터 부소장은 “안철수 전 후보의 사퇴 이후 2030세대의 실망감으로 인해 대선 투표율 70%를 기대하기는 힘든 상황”이라며 “문재인 후보 측이 새 정치에 대한 어젠다를 제시해야 2030세대의 투표율을 올릴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관계기사]



▶ 누가 토론 잘했나 조사하니…박 36.0%·문 29.2%·이 19.2%

▶ 토론후 트위터 보니 "李 잃을 게 없다, 朴은…"

▶ 진중권 "문재인 후보, 침착한 자세 보여줬지만…"

▶ 전문가 10인 "이정희 과격 공세에 박·문 토론 묻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