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작년 출생아 평균 81.2세 산다

지난해 태어난 아이는 평균 81.2세까지 살 것으로 예상됐다. 만 30세인 남성은 앞으로 평균 48.5년, 여성은 55.1년 더 살 수 있을 전망이다. 통계청이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11년 생명표’를 4일 발표했다. 지난해 성별·연령별 사망자 비율이 앞으로 그대로 지속된다고 가정해 더 살 수 있는 햇수(기대여명)를 계산했다.



한국인 기대수명 10년 전보다
남성 4.8년, 여성 4.4년 늘어

 이에 따르면 2011년생 남자아이의 기대수명은 77.6세, 여자아이는 84.5세다. 2010년보다 모두 0.4년씩 늘었다. 의술 발달로 기대수명은 해마다 높아지고 있다. 10년 전인 2001년과 비교하면 남성은 4.8년, 여성은 4.4년 더 살 것으로 전망됐다. 지난해 태어난 아이가 80세까지 살 확률은 남자 52.5%, 여자 75.7%에 달한다. 100세까지 생존할 확률은 남자아이는 0.9%에 불과하지만, 여자아이는 3.9%를 기록했다.



 한국의 기대수명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평균(남 77년, 여 82.5년)보다 남성은 0.6년, 여성은 2.0년 더 길다. 여성은 2003년, 남성은 2008년부터 OECD 평균을 추월했다. 34개 회원국 중 기대수명이 가장 긴 나라는 남성은 스위스(80.3년), 여성은 일본(86.4년)이다. 조영태 서울대 보건대학원 교수는 “한국 기대수명은 OECD 평균보다 훨씬 빠른 속도로 증가하고 있다”며 “한국이 장수사회로 가고 있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나이별로 앞으로 더 살 수 있는 햇수는 얼마나 될까. 생명표에 따르면 ▶40세 남성 39년, 여성 45.4년 ▶50세 남성 29.9년, 여성 35.8년 ▶60세 남성 21.4년, 여성 26.5년이다. 남성은 암이나 간질환으로 사망할 확률이 여성보다 높고 교통사고·자살 등 사고사 비율도 더 높았다. 만약 사망원인 1위인 암에 걸리지 않는다면 남성 기대수명은 4.7년, 여성은 2.7년 늘어날 수 있다.



 지역별로는 서울의 기대수명이 82.7년으로 가장 길다. 다음 제주(82.2년), 경기(81.7년) 순이었다. 반면 충북(80.1년)과 부산·울산·전남·경북(80.2년)은 기대수명이 짧았다. 이재원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의료시설이 잘 갖춰진 서울의 기대수명이 해마다 가장 높다”고 설명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