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크리스마스 이브 ‘솔로대첩’서 짝을 찾아라

아웃도어 의류·용품업체인 K2가 미혼에 애인이 없는 ‘솔로’ 직원 70명에게 오는 24일 하루 휴가를 준다. 크리스마스 이브에 커플이 돼 돌아오라는 ‘특별 유급휴가’다.



K2, 솔로 직원들에게 ‘특별휴가’
정영훈 대표 “결혼해야 일도 재미”

 아이디어는 정영훈(43·사진) 대표가 냈다. 그는 “빨리 결혼해서 좋은 가정을 이뤄야 일도 재미있게 할 수 있기에 이번 특별휴가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정 대표는 평소에도 직원들의 결혼을 독려했다. “직원끼리 결혼하는 커플이 나오면 승용차를 지급하겠다”고 공언했을 정도다. 직원이 결혼을 하면 축의금 200만원을 지급한다.



 그런 정 대표가 최근 서울 여의도에서 ‘솔로대첩’이 크리스마스 이브에 열린다는 소식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퍼지는 것을 봤다. ‘솔로대첩’은 남녀 솔로들이 무작위로 광장에 모여 짝을 찾는 이벤트다. 소식을 접한 정 대표는 여기에 참여하는 솔로 직원들에게 휴가를 주는 것은 물론 50만원 이내의 자사 다운재킷도 지급했다. 또 “커플이 되면 데이트 비용 10만원도 주겠다”고 약속했다. 이에 총 직원 300명 중 솔로인 70명이 지원해 모두 휴가·재킷을 얻었다. 정 대표는 K2를 1972년 창업한 고(故) 정동남 회장의 장남으로 2002년 대표직을 맡았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