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머독, 태블릿PC 전용 매체 쓴잔

머독
언론 재벌 루퍼트 머독이 3000만 달러(약 325억원)를 투자한 모바일 전용 미디어 더데일리가 결국 폐간한다. 머독은 3일(현지시간) “과감한 실험이었지만 지속 가능한 비즈니스 모델이 될 만큼 빠르게 구독자가 늘어나진 않았다”며 15일자를 끝으로 폐간을 선언했다. 더데일리는 지난해 2월 세계 태블릿 PC 전용 매체의 서막을 열었으나 누적 적자를 이기지 못했다.



325억원 투자한 더데일리
적자 못 견뎌 2년 만에 폐간

 애플의 아이패드 전용으로 시작한 더데일리에 아마존 킨들파이어, 구글 안드로이드 태블릿PC 등의 연이은 등장은 호재였다. 실제로 주당 구독료 99센트, 1년 구독료 39.99달러라는 저렴한 가격을 무기로 종이신문의 틈새시장을 파고들어 독자층이 확대되기도 했다. 하지만 10만 명의 독자층으로 연간 2600만 달러의 운영비를 충당하기엔 역부족이었다. 포브스는 “더데일리가 뉴욕포스트와 너무 많은 것을 공유한 것이 독이 됐다”고 지적했다.



민경원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