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콘텐츠 창의인재동반사업 프로젝트

다큐감독 이성규 PD와 멘티들이 극영화 ‘시바, 인생을 던져’를 촬영하고 있다.
뮤지컬 제작을 희망하는 한정석(28)씨와 영화감독을 꿈꾸는 한혜송(29)씨는 요즘 꿈을 좇느라 분주하다. 뮤지컬 제작자 조성원씨, 영화제작자 차승재씨를 각각 멘토로 삼아 이들로부터 산 지식을 흡수하기에 딴 생각을 할 틈이 없을 정도로 충실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 막연히 꿈만 꾸던 때와는 딴판이다.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홍상표)의 ‘콘텐츠 창의인재동반사업 프로젝트’ 덕분이다.



도가니 PD, ‘무한도전’ 작가의 창작 노하우 전수

 한국콘텐츠진흥원이 미래 콘텐트 사업을 이끌어갈 젊은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이 프로젝트를 시작한 것은 지난 6월. 세계를 휩쓴 가수 싸이의 ‘강남 스타일’에서 보듯 한국의 창의력 넘치는 콘텐트 산업의 흐름을 지속적으로 이어가기 위해서는 콘텐트 산업의 빠른 흐름을 따라가 줄 미래의 인재 양성이 관건이라는 판단에서였다. 이에 따라 콘텐트 분야 전문가와 교육생 매칭을 통해 현장 중심으로 진행되는 실무형 교육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영화·방송·만화·스토리·음악·공연 등 8개 분야의 멘토들이 9개월 간 선발된 창의인재들을 지원해 전문가를 키우겠다는 야심찬 목표를 세웠다. 만 18세부터 30세까지 창작분야 종사 희망자를 대상으로 참가 지원을 받은 결과, 현재 각 분야별 정상급 멘토 105명이 선발된 창의인재 250명에 대한 현장교육에 참여하고 있다.



 지난 8월 13일 막을 내린 제 1회 서울 뮤지컬 페스티벌 예그린 앙코르에서 대본과 작사를 맡았던 작품 ‘여신님이 보고 계셔’로 최우수상을 받은 한정석씨는 프로젝트의 효과를 톡톡히 본 경우다. 영화 ‘타짜’ ‘살인의 추억’의 제작자 차승재 씨와 영화 제작 현장에 투입돼 영화감독으로서의 길을 가고 있는 한혜송씨는 “최고의 멘토와 함께 일하며 직접 지도를 받을 수 있는 것이 이 프로젝트의 가장 큰 장점이다. 해당 산업의 전반적인 흐름을 익힐 수 있고, 멘토로부터 조언을 들을 수 있어 진로에 대한 확신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그만큼 멘토들의 면면은 화려하다. 차승재 제작자(‘살인의 추억’), 배정민 PD(‘도가니’), 오성윤 감독(‘마당을 나온 암탉’), 문은애 작가(‘무한도전’) 등 쟁쟁한 전문가들이 참여하고 있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은 이들의 잠재성을 특화시키기 위해 멘토의 개별 교육 외에도 ‘Big Think’ ‘창조런치’ 같은 정기적인 워크숍과 전문가 특강 등을 지원하고 있다. 홍 원장은 “창의인재 양성을 위한 기틀을 마련하고 콘텐트 분야 취업을 희망하는 젊은이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정현 기자 lena@joongang.co.kr/사진=한국콘텐츠진흥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