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허경영 "여자 투시는 쉬운데…"

[사진=tvN `세얼간이` 화면 캡처]


 

허경영 민주공화당 총재가 옷을 투시하는 능력이 있다고 주장했다.



평소 투시력이 있다고 밝힌 허경영은 2일 방송된 tvN '세얼간이'에 출해 그 능력을 증명하겠다고 나섰다. 은지원이 날달걀을 골라내 달라고 하자 허경영은 "사람은 투시가 쉬운데 달걀은 어렵다"며 "여자는 투시를 잘한다"고 다소 황당한 주장을 펼쳤다.



그러면서 가슴이 파인 옷을 입은 V걸을 뚫어져라 쳐다봤다. 이에 이수근은 "V걸은 옷을 너무 얇게 입어서 투시가 가능한거 아니냐"고 질문하자 "여자 투시는 잘하는데 날계란은 어렵다"고 다시 한번 난색을 표했다.



방송을 본 네티즌은 "이분 대체 못 하는게 뭐냐", "부럽네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