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FIFA, 독도 세리머니 박종우에게…

국제축구연맹(FIFA)이 2012 런던올림픽 남자축구 3-4위전에서 '독도 세리머니'를 한 박종우(23·부산)에 대해 A매치 2경기 출장 정지와 약 410만 원의 벌금을 부과했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2012 런던올림픽 남자축구 3-4위전에서 '독도 세리머니'를 펼친 박종우에 대해 A매치 2경기 출장 정지와 3500스위스프랑(약 410만 원)의 벌금을 부과했다고 연합뉴스가 3일 보도했다.



대한축구협회는 이날 "FIFA로부터 박종우에게 출장 정지와 벌금을 부과한다는 연락을 받았다"며 "비교적 가벼운 징계여서 항소할 수도 없다. 축구협회에는 경고 조치가 내려왔다"고 밝혔다.



박종우 선수는 지난 런던올림픽 3-4위전에서 승리한 뒤 그라운드에서 '독도는 우리 땅'이라는 팻말을 들고 뛰어다녀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FIFA에 진상 조사를 요청한 바 있다.



심의 결과 상벌위는 박종우의 세리머니가 사전에 계획되지 않은 우발적 행동이지만 앞으로 이와 비슷한 행동을 하지 말라는 의미에서 비교적 가벼운 징계를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FIFA는 이번 상벌위 결과를 IOC에 통보할 예정이다. IOC는 FIFA의 결정을 토대로 박종우의 동메달 수여 여부를 최종적으로 결정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