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민들 "安, 文지지 재확인 하긴 했지만…"





대선 후보를 사퇴한 안철수 전 후보가 캠프 해단식에서 "큰 마음으로 제 뜻 받아줄 것 믿는다"라며 문재인 지지를 재확인 한 가운데 시민들의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뉴시스 보도에 따르면, 대학생 이 모씨는 "해단식이 대선출마 선언인지 새로운 창당선언인지 헷갈리지만 분명한 것은 새로운 정치의 출발"이라며 "의심할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한편, 회사원 김 모씨는 "문재인 후보에 대한 전폭적인 지지로 보기 어렵다"며 "힘을 실어주지 못한 발언이라 답답하다"고 전했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 또한 "안철수 지지 재확인 발언이 문재인 후보 지지율에 얼마나 영향을 미칠지 의문" "해단식을 보니 이번 대선은 끝났다"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또한 "평소 안철수 화법으로 보면 이 정도는 확실한 태도 표명", "안철수의 진심은 문 후보와 같이 할 수 없다고 판단한 것 같다"라며 안철수의 의중을 분석하기도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