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철수 "사퇴때 文성원 당부한 대로…"

무소속 안철수 전 대선 후보 [사진=공동취재단]
[특집] '18대 대통령 선거' 바로가기 ▶



무소속 안철수 전 대선 후보는 3일 "저와 함께 새정치와 정권교체의 희망을 만들어오신 지지자 여러분께서 이제 큰 마음으로 제 뜻을 받아 주실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안 전 후보는 이날 오후 공평동 선거캠프 사무실에서 열린 캠프 해단식에 참석해 "지난 23일 사퇴 선언에서 정권교체를 위해서 백의종군하겠다, 이제 단일후보인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를 성원해 달라고 말씀드렸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안 후보는 이와 함께 통합민주당을 포함해 기존 정치권을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지금 대선은 거꾸로 가고 있습니다. 국민 여망과는 정반대로 가고 있습니다"며 "새 정치를 바라는 시대정신은 보이지 않고 흑색선전이 난무하고 있습니다"고 진단했다. 이어 "이번 선거가 국민을 편가르지 않고 통합하는 선거, 국민에게 정치혁신에 희망을 주는 선거, 사회 대통합을 가져오는 선거가 돼야 한다고 간곡하게 호소합니다"고 말했다.

캠프 해단식 참석한 박선숙-송호창-장하성 [뉴시스]


그는 "오늘의 해단은 끝이 아니라 새로운 시작입니다. 저 자신을 단련하여 항상 함께 하겠습니다. 어떤 어려움도 여러분과 함께 하려는 제 의지를 꺾지는 못할 것입니다. 진심으로 사랑합니다"고 말했다. 자신의 정치 행보를 계속 하겠다는 의미로 읽혀지는 대목이다.



안 전 후보의 문재인 후보 지지 표명에도 불구하고 통합민주당 측에서는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안 전 후보가 확실한 지지 의사를 표명하지 않고 유보적인 입장을 피력했기 때문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관계기사]



▶ 안철수 "대선, 국민여망과 정반대로 가고 있어"

▶ '안철수 입'만 보는 야권…부동층에 빠진 지지율은

▶ 文 열세…'감동' 없는 단일화에 프레임 세팅 실패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