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마사키 아유미, 불륜에 이어 사생아 논란까지

[사진=아유미 공식 홈페이지]




  일본 가수 하마사키 아유미가 불륜에 이어 사생아 논란에 휩싸였다.



일본 데일리스포츠는 지난달 30일 "하마사키 아유미가 6살 연하의 백대서 우치야마 마로카와의 열애 사실을 인정했다"며 "우치야마 마로카에게 숨겨둔 사생아가 있다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고 전했다.



신문에 따르면 지난 1월 오스트리아 배우 마뉴엘 슈바르츠와 결혼 1년 만에 이혼 소송 중인 아유미가 유부남인 우치야마와 불륜에 빠졌다. 하마사키 아유미는 "(그가 유부남인 사실을) 다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아유미와 슈바르츠는 현재 이혼 소송 중으로 사실상 법적부부다. 우치야마도 전 부인과 이혼소송이 끝나지 않은 상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