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무자식 상팔자' 임예진, "이날까지 노심초사하며 살아왔는데…































“엄마는 정말 뭘 위해서 이날까지 노심초사 살아왔는지 모르겠어….”



‘무자식 상팔자’ 임예진이 ‘전업주부의 설움’을 털어놓으며 소주 한잔과 함께 ‘폭풍 눈물’을 쏟아냈다.



지난 2일 방송된 JTBC 개국 1주년 주말특별기획 ‘무자식 상팔자’ (극본 김수현,연출 정을영/ 제작 삼화네트웍스) 12회 분에서는 ‘무상 둘째 부부’ 송승환과 임예진의 양보 없는 ‘살얼음판 신경전’이 재점화됐다. 남편의 언행에 큰 상처를 받은 임예진이 자신의 처지를 비관하며 뜨거운 눈물까지 쏟아내고 말았다. 송승환이 가출에서 돌아온 이후 외아들 정준이 집으로 들어와 부모님의 관계를 조율하기 위해 노력한 덕에 조금씩 호전되는 것 같아 보였던 부부 관계가 다시 악화됐다.



극중 시어머니 유정(임예진)은 아들 대기(정준) 내외가 집으로 돌아가기 전 네 식구가 모여 있는 자리에서 며느리 효주(김민경)에게 따끔한 충고를 했다. 하지만 아들 대기가 집에 머물렀을 때 먹었던 음식값을 따로 받는 등 돈에 대해 지독하기만 한 아내 유정에게 불만을 가졌던 희명(송승환)이 유정을 비판했다. 유정이 “너한테 남편이 어떤 의민지 모르겠구나”라고 효주가 남편을 대하는 태도에 대해 말하자, 희명이 “애들은 애들 식으로 살게 두고, 당신한테 내가 어떤 의민지나 찾아봐”라며 “코미디하는 거야?”라고 비꼬아 유정의 마음을 상하게 만들었다.



며느리 앞에서 망신을 당한 것 같아 자존심이 상했던 유정은 이후 철저하게 희명을 무시하며 냉랭한 기운을 내뿜기 시작했다. 하지만 꾹꾹 눌러오던 유정의 감정은 결국 아들 대기의 전화 한 통에 무너지고 말았다. 아들에게 희명의 이중성을 토로하며 눈물을 뚝뚝 흘려내던 유정은 “엄마는 정말 뭘 위해 이날까지 노심초사 살아왔는지 모르겠어. 너랑 니 아빠 말고는 중요한 거 아무 것도 없이... 가사 도우미처럼 하녀처럼 그랬는데...엄마 너무 외롭다”라며 허탈한 심경을 털어놨다. 한평생 전업주부로 살아오면서 가족들을 위해 헌신했지만, 결국 돌아오는 건 비난 밖에 없는 현실에 대한 서러움이 담긴 유정의 처절한 고백이 대한민국 주부들의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시청자들은 “절약만을 외치는 유정이 밉기만 했는데... 전업주부로 허탈감을 느껴왔을 유정의 마음도 십분 이해가 됩니다” “한평생 남편과 아들만 바라보고 살아왔던 이 시대의 어머니들의 모습이 임예진 씨의 말 속에 녹아있는 것 같네요. 역시 김수현 작가다운 생생한 대사!” “이제 좀 평화로워 지려나 했는데 송승환, 임예진의 부부갈등이 쉽게 해결이 되진 않네요. 두 분 행복한 모습을 꼭 보고싶습니다” 등 다양한 의견을 쏟아냈다.



그런가하면 이 날 방송에서는 ‘무상 집안’의 최고 어른 이순재의 날카로운 일침이 시청자들의 고개를 끄덕이게 만들었다. 대기와 효주는 자신들의 집으로 돌아가기 전 어른들께 인사를 드리기 위해 큰 집에 발걸음을 했다. 대기 부부의 인사를 받던 호식(이순재)은 효주가 입고 있는 짧은 치마를 보고는 바로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호식은 “감기 들라. 치마 좀 길게 입어라. 겨울이야”라고 에둘러 말하다가, 이내 “유행이면 똥두 집어먹을 게야? 시부모 집에 오면서 치만지 빤쓴지 모르는 옷을 입어?”라며 직접적인 충고에 나섰다.



또한 호식은 “애들이 왜 이렇게 천지분간 없는 물건들이 됐는지 알어? 어른이 어른 노릇을 포기하면서 부터야”라고 말하는 등 ‘요즘 세상’에 대한 답답함을 통렬하게 내질렀다. 분별없이 변해가는 시대에 대한 안타까움이 담긴 김수현 작가의 촌철살인 메시지가 큰 어른 호식의 한탄을 통해 고스란히 전해졌다는 반응이다.



‘무자식 상팔자’ 12회 말미에 나온 성기(하석진)와 영현(오윤아)의 통화가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강력하게 자극했다. 성기에게 전화를 건 영현이 “대학 병원 산부인과야. 와서 나 찾아”라며 다짜고짜 자신이 있는 곳으로 나올 것을 요구하고 끊어 성기를 황당하게 만들었다. 과연 영현에게 어떤 다급한 일이 벌어진 건지 시청자들의 뜨거운 궁금증이 쏠리고 있다. JTBC 주말특별기획 ‘무자식 상팔자’ 13회는 8일 토요일 오후 8시 45분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무자식 상팔자’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