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영애 MBC 보도에 '발끈'…정정보도와 손해배상 청구

[사진=중앙포토]
배우 이영애가 MBC ‘기분좋은날-연예플러스’의 보도에 강경 대응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영애는 27일 법적대리인을 통해 언론중재위원회에 정정보도 청구와 손해배상청구를 요청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MBC ‘기분좋은날-연예플러스’에서 보도된 내용이 과장됐다는 것이다. 당시 방송에서는 이영애 가족이 살고 있는 경기도 양평 전원주택에 대해 이웃 주민의 말을 빌려 '150평은 족히 넘고 거의 180평 정도다. 경비원과 보모 2명 등 20여명과 살고 있다. 출퇴근하는 직원들을 실어나르는 셔틀버스도 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이영애의 남편 정호영 회장은 27일 일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사실 무근"이라며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이영애가 거주하는 전원주택은 2층집으로 55평(181.81㎡) 정도이며 구입 대금을 포함해 9억원 정도의 비용을 들였다는 게 이영애 측의 설명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