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연명치료 중단 80%가 중·상류층 존엄사, 치료비 탓만은 아니었다

연명치료를 중단하고 숨진 암환자 10명 중 8명이 중간소득층·고소득층인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2~7월 서울의 한 대학병원 에서 숨진 암환자 169명 중 사전의료의향서를 작성한 151명을 조사한 결과다(민주통합당 최동익 의원 자료). 건강보험료를 10분위로 나눠 소득을 따졌는데 151명 중 중간소득층(4~7분위)이 36명, 고소득층(8~10분위)이 86명이었다. 사전의료의향서는 임종 단계에 이르렀을 때 심폐소생술·인공호흡 등 무의미한 연명치료를 하지 않겠다는 것을 미리 결정하는 제도다. 서울대 의대 허대석(종양내과) 교수는 “경제적 약자들이 치료비 때문에 연명치료 중단을 많이 선택할 것이라는 추측이 있었는데 이번 조사는 연명치료 중단 결정에 경제적 동기보다 품위 있는 죽음을 맞으려는 의지가 더 작용한다는 것을 보여 준다”고 말했다.



“품위 있는 죽음 갈수록 늘어”

 건강할 때 연명치료 중단을 결정해 두는 사람도 늘고 있다. 사전의료의향서 실천모임에 따르면 요즘 하루에 약 50명이 의향서에 서명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관계기사]



▶"몸에 줄 10개씩 꽂기 싫어 … 인간답게 끝내겠다"

▶2009년 '김 할머니' 사건서 첫 존엄사 판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