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주당, 북풍 돌출 당혹 … 새누리, 역풍 불까 긴장

북한의 로켓 발사 예고에 박근혜·문재인 후보 측은 일제히 발사 중단을 촉구했다. 박 후보 측의 새누리당 이상일 대변인은 2일 “위성 발사라는 북한 주장은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위장하려는 것”이라며 “대선일을 전후해 한반도 불안을 조성해 선거에 영향을 미치려는 의도로 판단한다”고 비판했다. 민주통합당 박용진 대변인도 “북한의 로켓 발사 계획을 군사적 용도의 장거리 로켓으로 판단하고, 대선 국면에 개입하려는 의도에 대해 비판한다”며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는 장거리 로켓 발사를 즉시 중지하라”고 요구했다.



 양측의 입장은 비슷해 보이지만 내부 계산은 다르다. 새누리당은 로켓 발사를 선거 캠페인의 전면에 부각시키지 않았다. 박빙의 우위를 점하고 있는 선거전에서 섣부르게 ‘안보 불안론’으로 초점을 옮겼다가 오히려 손해를 볼 가능성을 우려한 것이다. 민주당에선 당혹감도 나온다. 선대위 공보팀의 한 인사는 “대북 관계의 경색 은 이명박 정부 때문인데 북한의 로켓 발사 공언으로 그 불이익은 우리가 떠안고 있다”고 악영향을 우려했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는 “북한의 로켓 발사는 단기적으론 보수 결집에 영향을 미치겠지만 보수 진영에서 이를 대선전에 이용한다는 느낌을 유권자들에게 주면 오히려 역반응이 나올 수 있다”고 지적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