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섬마을 자은도에 땅콩밭 다시 는다

자은도 땅콩작목반장인 표영득씨는 “육지에서 나는 땅콩보다 알은 작은 편이지만 맛은 훨씬 좋다”고 자랑했다.
자은도는 전남 목포 서북쪽 28.5㎞에 있는 섬. 육지와 다리로 이어진 신안군 압해도의 송공항에서 차도선에 차를 싣고 25분가량 가 암태도에서 내린 뒤, 다시 차를 타고 5분여 달려 은암대교를 넘으면 나타나는 섬이다. 면적은 52㎢, 인구 2045명. 논밭이 많아 어업보다는 농사를 많이 한다.



직판 수익 높고 주문 밀려
11㏊ → 29㏊ → 50㏊ 재배 급증
“내년엔 나물용 땅콩도 재배”

 자은도 땅콩이 화려하게 부활하고 있다.



 자은도에서는 지난해 13농가가 11㏊에서 땅콩 26.4t(알땅콩)을 생산, 3억2000만원의 짭짭한 소득을 올렸다. 수확 1개월여 만에 동났고, 맛있다는 소문을 듣고 뒤늦게 주문하려던 이들은 1년을 기다려야 했다. 올해는 지난해의 3배가 넘는 43농가가 29.5㏊를 재배했다. 10월 하순 80t을 수확해 판매에 들어갔는데, 지금 12t만 남아 있다.



 땅콩작목반장인 표영득(63)씨는 “전북 고창이나 경기도 여주 등의 땅콩보다 훨씬 고소하고 뒷맛이 단 게 입소문을 타 전화 주문이 많다”고 말했다. 그는 “게르마늄 성분이 많은 사질토에서 바닷바람을 맞으면서 자라서 맛이 좋은 것 같다”고 설명했다.



 농민들에게 안겨 주는 실질소득도 많다. 전량을 소포장해 중간상인을 거치지 않고 직접 도시민들에게 소매하고 있기 때문이다. 가격(1㎏)이 생것은 1만5000원, 볶은 것은 2만원. 250g과 1㎏씩 진공 포장한 다음 반듯한 종이상자에 담아 선물하기에도 손색이 없다. 생땅콩 1㎏짜리 3개 상자는 4만5000원에 무료 배송한다. 문의: 061-271-4700



 자은도는 1950년 한국전쟁 때 북한 사람들이 피란을 와 땅콩을 심기 시작했다. 맛이 좋아 잘 팔리자 재배 면적이 계속 늘어 200㏊가 넘기도 했다. 그러나 대규모로 재배하고 교통 여건이 나은 고창·여주산과 값이 싼 중국산에 밀려, 1980년대부터 자은도 땅콩밭이 하나 둘씩 없어졌다. 자기 집에서 먹을 것만 심는 정도에 그치다 주 작목인 대파(면적 350㏊)가 가격이 불안정하고 연작(連作) 피해가 나타나자 다시 땅콩 농사를 시작하고 있다.



 신안군 농업기술센터의 최원배씨는 “순소득이 1000㎡당 200만원을 넘어 지금도 괜찮은 편이며, 현재 1000㎡당 300㎏ 안팎인 수확량을 늘려 순소득을 높일 수 있는 여지가 크다”고 말했다.



 신안군은 작목반에 땅콩 껍질을 벗기고 선별해 포장하는 시설을 설치해 줬다. 또 너구리·멧돼지 등을 쫓는 태양열 이용 전기목책의 설치를 지원하고 있다. 재배 면적도 내년에는 50㏊로 늘리는 등 2015년까지 총 100㏊까지 확대하기로 했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땅콩 청국장·기름 등을 개발해 특허출원 중이며, 내년부터 발아용 땅콩도 재배한다”고 밝혔다. 발아용 땅콩은 생명연장물질을 가지고 있으며, 싹을 틔우면 그 물질 함량이 급증한다. 이 땅콩나물을 콩나물처럼 먹을 수 있고, 식·의약품에 활용할 수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