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 국무장관 후보로 라이스보다 케리 지지 공화당 노림수는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의 후임을 둘러싼 논란이 엉뚱한 방향으로 흐르고 있다.



오바마 수용 땐 상원 1석 늘 수도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유력한 후보로 저울질하고 있는 수전 라이스 유엔 주재 미국 대사에 대해 공화당이 강한 거부감을 나타내면서 존 케리(민주·매사추세츠) 상원의원이 대안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것이다. 뉴욕타임스는 공화당 상원의원들 사이에서 후임 국무장관에 2004년 민주당 대선 후보로 출마한 전력이 있는 케리를 지지하는 흐름이 형성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상원 외교위원회에서 케리와 함께 일해온 존 바라소(공화·와이오밍) 상원의원은 인터뷰에서 “케리 의원은 국제적으로 식견이 뛰어나다”며 “나는 새 국무장관에 케리를 지지한다”고 공개적으로 밝혔다. 롭 포트먼(공화·오하이오) 상원의원도 “케리가 지명되면 인준이 쉬워질 것”이라고 거들었다. 리사 머코스키(공화·알래스카) 상원의원은 “케리는 국무장관 역할을 훌륭하게 수행할 것”이라며 “함께 일해본 사람이면 누구나 그가 외교적 식견이 탁월하고 근면 성실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치켜세웠다. 그러면서 “라이스 대사는 많은 문제점에 직면할 것”이라고 해 라이스가 지명될 경우 상원 인준이 쉽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제는 야당인 공화당의 이런 기류가 오바마 대통령의 인선 결정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다. 특히 공화당이 케리 의원을 지지하는 이면에는 국무장관이 될 경우 의원직을 사퇴해야 한다는 점도 작용하고 있다. 그럴 경우 보궐선거를 치러야 하는데 매사추세츠에서 낙선한 스콧 브라운 전 공화당 상원의원이 당선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공화당으로선 민주당의 의석을 빼앗아올 수 있는 셈이다.



 워싱턴포스트는 오바마 대통령이 이르면 이번 주 중 클린턴 국무장관과 패네타 국방장관의 후임을 발표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