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롯데호텔, 2018년까지 40개 확장”

롯데호텔이 현재 국내에서 2개를 운영 중인 비즈니스 호텔을 2018년까지 20개 이상으로 늘린다. 늘어나는 외국인 관광객 수요를 잡으려는 목적이다.



송용덕 대표 “아시아 톱3 목표”
국내는 대부분 비즈니스 호텔로

 송용덕(57·사진) 롯데호텔 대표는 지난달 30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 같은 사업 계획을 발표했다. 2018년까지 국내 25개, 해외 15개 등 모두 40개 호텔을 더 만들겠다는 내용이다. 송 대표는 “국내 새 호텔 25개는 대부분 비즈니스 호텔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 호텔이란 특급 관광호텔보다 객실료가 싸다. 최근 외국인 관광객이 늘어나며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현재 롯데호텔은 서울 김포공항과 마포에 ‘롯데시티호텔’이라는 이름의 비즈니스 호텔을 운영하고 있다.



 송 대표는 또 “2018년까지 호텔 규모와 수준을 끌어올려 현재 아시아 톱3로 꼽히는 샹그릴라, 만다린 오리엔탈, 페닌슐라를 따라잡겠다”고 했다. 그는 “특히 이 중에서도 특1급부터 비즈니스 호텔, 리조트까지 모두 운영 중인 홍콩의 샹그릴라를 가장 좋은 롤모델로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