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행복 느끼려면 연 1억7400만원은 벌어야

행복하다고 느끼려면 1년에 얼마를 벌어야 할까. 미국의 한 조사기관에 따르면 이 기준은 16만1000달러(1억7420만원)다.



미국 CNBC 13개국 조사
두바이는 3억 가장 높아

 미국 경제전문 매체 CNBC는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조사기관 ‘스칸디아 인터내셔널’의 ‘부자 심리 모니터’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13개국에서 조사를 실시한 결과다. 보유한 전체 자산이 아니라 매년 얼마를 벌어야 하는가를 물었다. 조사 대상에 미국은 포함되지 않았다.



 조사 결과 13개국 평균치는 ‘16만1000달러’로 집계됐다. 하지만 행복하다고 여기기 위해 필요한 연소득은 나라별로 차이가 컸다. 필요한 돈이 가장 많은 지역은 두바이였다. 연소득 27만6150달러는 돼야 하는 걸로 조사됐다. 싱가포르(22만7553달러)와 홍콩(19만7702달러)이 그 뒤를 이었다.



 유럽은 행복하다고 생각하기 위해 필요한 연소득이 가장 적은 지역으로 나타났다. 13개 국가 중 가장 적은 곳은 독일로, 연소득이 8만5781달러이면 행복감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 다음이 오스트리아로 10만4477달러였다. 프랑스는 11만4344달러, 영국은 13만3010달러였다.



 이에 대해 CNBC는 “행복이라는 것 자체가 주관적인 개념이고 돈이 항상 행복을 보장하는 것도 아니다”며 “행복이 물질적인 요인에 의해 얼마나 좌우되는지는 주변에 어떤 사람들이 있는지 등 외부 요인에 따라 크게 달라진다”고 해석했다. 석유 거부가 많은 두바이에서는 부자라는 느낌을 갖기 위해 더 많은 돈이 필요한 반면 빈부격차가 작고 사회복지가 잘 돼 있는 유럽에선 상대적으로 돈의 중요성이 떨어진다는 얘기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