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13년형 그랜저 사상 처음 값 안 올려

현대차가 3일부터 전국 각 대리점을 통해 판매에 들어가는 2013년형 그랜저. [사진 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가 3일 2013년형 그랜저를 출시하면서 전 모델과 비교해 가격을 동결하거나 낮췄다. 그랜저가 연식 변경을 하면서 가격 인상을 하지 않은 것은 처음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가격을 동결하거나 낮추면서도 기본 사양을 강화해 동급 수입차와의 경쟁에서 우위를 차지하려고 하는 전략”이라고 말했다.



3000만원대 수입차와 경쟁

 2013년형 모델은 외양과 편의사양에서 모두 변화가 있다. 우선 기존의 가로형이던 앞면의 라디에이터 그릴 디자인이 그리스 신전의 건축양식을 본뜬 세로형으로 바뀌었다.



 다양한 편의장치는 기본 사양으로 포함됐다. 고속도로 하이패스 단말기가 장착된 룸미러, 노멀·스포츠·에코 등 세 가지 주행모드를 선택해 운전할 수 있게 하는 통합주행모드, 후방 카메라 등이 장착됐다, 또 주변 차량의 광원을 인식해 헤드램프 상향등을 자동적으로 끄고 켜는 ‘오토 하이빔’과 같은 첨단 사양도 들어갔다.



 모델 종류는 총 네 가지다. 주력 모델인 2.4모던과 3.0프리미엄의 경우 이전 모델과 비교해 100만원 상당의 기본 사양이 더 추가됐으나 가격은 그대로라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3.3 셀레브리티는 기존 모델에 기본으로 들어가 있던 8인치 프리미엄 내비게이션, 어라운드 뷰 모니터 등을 선택사양으로 바꾸면서 202만원가량 가격을 낮췄다. 현대차 관계자는 “고객들이 취향에 맞게 옵션을 골라 선택하게 하면서 합리적인 가격으로 최고급 모델을 살 수 있게 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2013년형 그랜저 가격은 2994만~4069만원 선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