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20대, 보수화 넘어 탈정치화… 학생운동 경험한 30대와 달라”

명지대 윤종빈(정치학·사진) 교수는 “사회적으로 움츠러든 세대라는 게 요즘 20대의 특징”이라고 정의했다. 치열한 입시 경쟁을 뚫고 대학에 입학했지만 이들 앞엔 비싼 등록금과 새롭게 뚫어야 할 ‘취업의 문’이 가로막고 서 있다. 이런 상황에서 진보정당이 제기하는 각종 사회문제에 대한 거대 담론은 20대의 관심을 끌지 못한다는 것이다. 윤 교수는 2007 대선과 투표 성향이라는 논문을 통해 20대의 보수화 성향을 분석했다.

-20대가 보수화됐나.
“그렇다. 대학에서 총학생회장 선거를 할 땐 학생운동권 후보를 다들 기피한다. 운동권 후보라도 본인이 운동권이란 것을 티 내지 않기 위해 노력한다. 운동권 이미지가 ‘교내 문제엔 관심이 없고 거시적 사회 문제에만 관여한다’는 부정적 느낌을 준다는 이유에서다. 예전이라면 상상하기 어려운 일이다.”

-원인은 뭔가.
“취업난이 가중돼 20대의 제1 목표가 취업이다. 자신과 직접 관련 있는 일이 아닌 사회 전반적인 문제에 대해선 신경 쓸 마음의 여유가 없다. 대학 총학생회장 선거 투표율이 50%를 넘지 않는다. 총학생회 선거가 이런 마당인데 정치에 신경을 쓰겠나. ‘보수화’를 넘어서 ‘탈정치화’ 됐다.”

-20대 대다수가 지지하는 정당이 없다. 진보정당을 지지하지 않는 이유는 뭔가.
“현재 20대는 기본적으로 기존 정당에 대해 믿음이 없다. 안철수 후보를 향한 20대의 열렬한 지지가 ‘정당에 대한 불신’에서 온 것이다. 그런데 안 후보가 사퇴를 하니 혼란스러워진 거다. 20대는 민주당이 집권한 지난 10년을 새누리당 집권과 별 다를 게 없다고 본다. 게다가 올 상반기엔 통합진보당 사태까지 터져 20대가 진보정당에 실망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만들어졌다.”

-그렇다면 30대는 왜 여전히 진보적인가.
“20대와 30대의 처한 상황이 다르다. 30대는 대부분 취업한 상태에서 먹고사는 문제, 삶의 질 문제로 고민한다. 그래서 현 상황을 변화시킬 정권 교체를 간절하게 바란다. 특히 30대 중·후반 세대는 대학생 시절 민주화 운동에 휩싸였다. 그래서 한때 이를 주도했던 진보정당이 집권 세력을 심판해주길 바란다.”

-보수화된 20대의 성향이 투표로 이어질까.
“지금까지 상황을 보면 아무래도 그렇지 않겠나. 물론 안 후보의 해단식과 TV 토론 등 다양한 변수가 남아 있다. 20대의 현재 성향이 계속 지속될 것이라고 예단하긴 아직 이르다.”

도민이 행복한 더 큰 제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