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성 대통령' 맞선 문재인의 '비밀병기'

사진=JTBC 캡처
박근혜 후보가 앞세우고 있는게 '여성 대통령'인데요. 여기에 맞서 문재인 후보쪽에서도 비밀병기를 내놨다. 바로 문 후보의 부인 김정숙씨이다. '유쾌한 정숙씨'라는 별명을 가진 김씨가 본격적으로 지원 유세에 나섰다고 JTBC가 보도했다.



흥겨운 춤사위에, 시원한 노래자랑까지."화이팅~" "고맙습니다~"'유쾌한 정숙씨'가 표심을 잡기 위해 거리로 나섰다.



민주당 대선경선 때부터 '북콘서트' 등을 통해 남편을 간접 지원해 온 김정숙 씨.캠프 내에선 스킨십과 연설이 후보보다 낫다는 평가가 나올 정도이다. 강점은 주부 특유의 세심함이다. [김정숙/문재인 후보 부인 : 아니 내가 조금만, 요것 하나만 집어가서 얼른 먹어볼게. 완전 맛있나. 맛있네. 어여 먹어, 손은 왜 다쳤는데 또?] 털털하고 붙임성 있는 성격은 특히 서민들이 많이 찾는 시장에서 빛을 발한다. [김정숙/문재인 후보 부인 : (뭐 드실래요?) 떡볶이! 간장이 맛있네요. 간장이 어디 간장이에요, 응? 이거 싸갖고 갈거야, 싸갖고 갈거야.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박근혜 캠프의 네거티브 공세엔 직접 해명에 나서기도 한다 .TV광고에 나온 의자가 고가 논란에 휩싸이자, 중고로 산 물건이라는 글을 트위터에 올렸다. 대변인이 나서는 것보다 모양새가 좋았다는 평가이다. 박근혜 후보의 '여성대통령론'에 맞서 '내조의 여왕'을 자처하고 나선 김씨. 이번 대선의 재미를 더할 관전 포인트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조익신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