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女화장실 몰카찍다 걸린 기자, 죄명이…

일간 신문 사진부 팀장이 화장실에서 여성이 소변 보는 모습을 촬영하려다 걸렸다고 경향신문이 30일 전했다.



서울 동작경찰서는 남녀 공용화장실에 들어간 뒤 용변을 보고 있는 여성의 옆 칸으로 들어간 뒤 변기를 밟고 올라가 휴대전화로 촬영하려 한 혐의로 한 일간지 사진부 팀장 김모씨(43)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30일 밝혔다.



김씨는 지난 28일 오후 7시40분쯤 서울 동대문구 신대방동의 한 남녀공용 화장실에 들어갔다. 때마침 A씨(36)가 화장실 칸으로 들어가는 것을 본 김씨는 A씨가 들어간 화장실 옆 칸으로 들어갔다. 김씨는 변기를 밟고 올라선 뒤 여성이 소변을 보는 모습을 지켜보던 중 자신의 휴대전화를 꺼냈다. 여성이 소변 보는 모습을 촬영하려 한 것이다. 그러나 김씨의 변태짓은 인기척을 느껴 화장실 위쪽을 쳐다본 피해여성과 눈이 마주치면서 실패로 돌아갔다.



피해여성이 고함을 지르자 허둥지둥 거리며 제때 도망치지 못한 김씨는 결국 112 신고로 출동한 경찰에게 붙잡혔다. 김씨는 경찰 조사에서 “여성이 소변보는 소리가 들리자 궁금한 마음에 옆 칸으로 들어가 지켜보기만 했다”고 진술했다.



문제는 김씨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위반상 카메라 등을 이용한 촬영 혐의로 기소를 할 수 있느냐 여부다. 피해여성이 김씨를 발견할 당시 김씨는 휴대전화를 들고는 있었지만 촬영을 하기 전이었기 때문이다.



성폭력범죄특별법 제13조는 ‘카메라나 그밖에 이와 유사한 기능을 갖춘 기계장치를 이용해 성적욕망 도는 수치심을 유발할 수 있는 다른 사람의 신체를 그 의사에 반해 촬영하거나 그 촬영물을 반포·판매·임대 또는 공공연하게 전시·상영한 자’에 대해 처벌하도록 하고 있다.



동작서 관계자는 “휴대전화에 저장된 사진을 모두 찾아봤지만 피해여성의 모습이 담긴 사진은 한 장도 없었다”며 “김씨가 피해여성이 소변보는 모습을 지켜본 것은 사실이기 때문에 조사를 벌여야 하는데 혐의 특정이 쉽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여성이 있었던 화장실 칸이 밀폐된 공간이고, 그 당시에는 화장실 칸이 여성의 개인적인 공간으로 볼 수 있기 때문에 ‘건조물침입죄’를 적용할 수 있는지 여부를 판단해 봐야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