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물…" 김선동 '최루탄 가방' 어디서 구했나

"당직자가 당시 민주노동당 의정지원단 사무실에 최루탄이 든 가방을 준비해놨고 김선동 의원이 '준비된 것 가지고 와라'고 시켜 누군가가 전달했다고 들었다."



지난 20일 오후 2시 서울 남부지법에서 열린 통합진보당 김선동(45) 의원에 대한 공판에서 피고인측 증인 홍모(48)씨는 이같이 진술했다. 김 의원이 민주노동당 소속이던 지난해 11월22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한·미 FTA 비준동의안 처리에 반발하며 미리 준비한 최루탄을 터뜨린 상황에 대해 설명한 것이었다. 김 의원은 특수공무집행방해혐의 등으로 기소돼 재판을 받아왔다. 홍씨는 당시 김 의원의 수석보좌관이었다.



홍씨는 당시 상황을 묻는 변호인에게 "사건 후 (김 의원이) 당직자에게 ‘오물이나 최루탄 가루 같은 것을 준비해야하지 않나'고 말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변호인측이 “(김 의원이) 최루가루일 줄 알고 갖다달라고 했는데 정작 가방을 열어보니 터지지 않은 최루탄이었다는 거냐”고 묻자 홍씨는 "그렇다"고 답했다. 지금까지 김 의원 측은 최루탄 출처나 준비 과정에 대해 함구해 왔다.



홍씨는 "이런 사건은 사실 의원직이 왔다 갔다하는 문제일 수도 있는데 끝나고 나서 걱정을 했다"며 "누가 전달했는지 등 궁금한 것은 많았지만 당시 언론의 관심이 높아 궁금증을 스스로 자제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 측 변호인은 지난 공판에서 “최루가루는 위험하지 않다”고 주장해 논란이 일기도 했다.결심공판은 다음달 18일 열린다.



이가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