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새누리 “문, 상가도 다운계약서” 민주당 “박지만 건물에 룸살롱”

[특집] '18대 대통령 선거' 바로가기 ▶



새누리당과 민주통합당이 29일 상대편 대통령 후보를 겨냥해 종일 ‘부동산 난타전’을 벌였다. 새누리당은 문재인 민주당 후보의 ‘상가건물 다운계약서’ 의혹을 새로 제기했다. 전날 문 후보의 부인 김정숙씨의 다운계약서 의혹을 문제 삼은 데 이어서다. 그러자 민주당은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의 동생 박지만씨 회사 소유 건물에 룸살롱이 영업 중이라고 공격했다.



 새누리당에 따르면 문 후보는 1993년 7월 7일 부산 부민동의 4층짜리 상가를 법무법인 부산(지분 50%), 정재성 변호사(지분 25%)와 함께 25%의 지분으로 공동 구입했다. 이들은 10년 뒤인 2003년 3월 31일 이 건물을 팔면서 관할 부산 서구청에 제출한 검인계약서에 거래가격을 2억6200만원으로 신고했다. 매매는 문 후보가 노무현 정부의 초대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임명된 지 한 달 뒤 이뤄졌다.



 그런데 문 후보는 2003년 2월 공직자 재산신고 때 상가의 부동산 가액을 3억5341만원으로 신고했다. 구청에 신고한 매도가격보다 9141만원 많은 액수다. 2003년 당시 건설교통부의 토지공시지가(1억7898만원)와 국세청의 건물기준시가(1억7249만원)를 합한 금액도 재산신고 때와 비슷한 3억5147만원이었다. 새누리당 관계자는 “상식적으로 기준시가보다도 훨씬 낮은 액수에 팔았다는 게 이상하다. 양도소득세를 줄이려 다운계약서를 작성한 것 아니냐”며 “상가 주변 부동산 중개업소에 확인한 결과 당시 실거래가는 4억5000만원에서 5억원 수준이었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문 후보 측 우상호 공보단장은 “당시 법원 앞에 변호사 사무실을 냈다가 법원이 이사를 가며 오히려 주변 건물 가격이 폭락해 손해를 본 사례”라며 “당시 공시지가 3억3000만원이던 것을 2억6200만원에 되팔아야 했다. ”고 했다.



 지난 9월 무소속 후보로 나섰던 안철수씨도 본인과 부인 김미경 서울대 교수의 다운계약서 작성 사실이 드러나자 “어쨌든 잘못된 일이고 국민들께 사과드린다”고 한 적이 있었다. 당시 민주당은 “민주당은 그간 고위공직자의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높은 윤리적 기준을 강조해 왔다. 그리고 그 기준은 현재도 유효하다”(진성준 대변인)고 에둘러 비판했었다. 그때 문 후보는 “당시 상황도 감안해가면서 평가하고 판단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며 안 후보를 감쌌다.



 민주당 박용진 대변인은 이에 맞서 “박지만씨 회사 소유 건물에 이른바 ‘텐프로’로 불리는 룸살롱이 성업 중”이라고 공격했다. 박 대변인은 “박 후보가 자신의 동생이 소유한 건물에서 하룻밤 술값이 수백만원인 룸살롱이 버젓이 영업을 하고 있다는 사실을 몰랐다면 문제이고, 알고도 가만히 있었다면 국민들을 기만하는 행위”라며 “여성대통령론을 앞세운 박 후보의 친인척 관리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새누리당 조원진 불법선거감시단장은 “박 후보에게 상처를 주려고 깜냥도 안 되는 사안으로 생트집을 잡는다”며 “유흥주점과의 임대차 계약은 전 소유주와의 계약으로, 건물을 인수한 박지만씨 회사는 계약 갱신을 하지 않을 것임을 수차례 내용증명을 통해 밝혔다”고 설명했다. 그는 “임대계약 종료 후 자진 명도하지 않은 임차인(룸살롱 측)을 상대로 회사 측이 명도소송 절차를 진행 중”이라며 ”민주당은 법적 절차를 밟지 않고 유흥주점을 내보낼 수 있는 방법을 제시하라“고 되받았다.



 한편 다운계약서는 고위 공직자 후보의 발목을 잡는 단골메뉴다. 지난 7월 김병화 대법관 후보자는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다운계약서 의혹이 불거지면서 사퇴했다. 2000년 서울 삼성동 아파트를 4억6500만원에 샀지만 강남구청에는 기준시가 2억3500만원에 매입했다고 축소 신고했다는 의혹이 제기됐기 때문이었다. 현재 문재인 후보의 공동선대위원장을 맡고 있는 박영선 의원은 당시 “국회가 범법자를 대법관으로 만들 수는 없다”며 김 후보자의 낙마를 이끌어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