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12 한국바둑리그] 김지석의 결혼 선물, MVP

2012 바둑리그 시상식. 왼쪽부터 MVP 김지석, 신인상 이동훈.
다음달 18일 결혼하는 김지석(23) 8단이 KB국민은행 2012 한국바둑리그 MVP에 뽑혔다.



한국바둑리그 시상식
14세 이동훈 2단 신인상

리그 우승팀 한게임의 주장인 김지석은 정규리그에서 11승5패를 거둬 주장으로서는 ‘보통’의 성적표였으나 신안천일염과의 챔피언결정전에서 팀이 우승하는 데 큰 역할을 했다. 특히 승부를 가름하는 최종전에서 이세돌 9단을 격파한 것이 깊은 인상을 남겨 기자단 투표에서 82.3%(팬 투표 43.3%)의 압도적 지지를 받았다. 부상 1000만원.



 우수기사상은 이태현 4단. 다른 기전은 저조한데 바둑리그에서만은 10승3패의 호성적을 거뒀다. 신인상은 무려 88%의 지지를 받은 14세 바둑소년 이동훈 2단. 모두 우승팀 한게임 소속이다. 다승왕은 정규시즌 14승4패로 1위를 한 스마트오로의 김승재 4단에게 돌아갔다. 우승팀 차민수 감독은 감독상(2500만원)을 받았다.



 27일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시상식엔 KB국민은행 어윤대 회장과 민병덕 은행장, 한국기원 허동수 이사장 등 바둑계 인사와 10개 팀 선수, 관계자들이 모여 성황을 이뤘다.



2012 바둑리그는 포스코LED, 넷마블, 신안천일염, Kixx, 티브로드, 한게임, 롯데손해보험, SK에너지, 정관장, 스마트오로 등 10개 팀이 참여했고 총규모는 40억원, 총상금은 26억원이었다.



 2부리그인 락스타리그가 처음 도입돼 김세동, 변상일 등이 1부에서도 큰 활약을 보이는 등 리그 전체에 큰 활기를 불어넣었다. 락스타리그의 우수상은 김세동, 다승상은 강승민, 여류상은 박지연에게 돌아갔다.



▶ [바둑] 기사 더 보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