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구 성광고 사제 160명, 장기기증 서약

장기기증 서약서를 들고 학교 운동장에 모인 대구 성광고 학생·교직원들. [사진 성광고]


대구 성광고(교장 신현태) 3학년 학생들이 수능시험을 마친 후 릴레이로 장기기증 서약운동을 벌이고 있다. 지난 9일부터 학생회를 중심으로 시작해 20일 만에 학생 80여 명과, 교장·교사 80여 명 등 모두 160여 명이 동참했다. 3학년생의 경우 전체 370여 명 중 50여 명이 참가했다.



 서약운동은 이 학교 학생부장이자 윤리담당인 김기식(50) 교사가 제안했다. 올 초 ‘사랑의 장기기증본부’ 홍보대사인 새누리당 서상기 국회의원이 학교를 방문, 장기기증을 주제로 특강한 것이 계기였다. 김 교사는 “남의 생명을 배려하는 장기기증을 이야기 하다보면 학교폭력을 막을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가 앞장서 장기기증을 약속하자, 제자들도 장기기증 서약 행렬에 하나 둘 뛰어들었다.



 1·2학년 학생들도 30여 명이 동참했다. 학교 측은 학생들의 장기기증 서약에 보호자 동의가 필요해 시간이 많이 걸릴 줄 알았는데 부모들도 선뜻 동의해 놀랐다고 전했다. 신현태(61) 교장과, 같은 재단인 성광중 교사들도 참여했다.



 김 교사는 내달 초엔 서약자가 200명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김 교사는 “쉽지 않은 일인데, 제자들의 참여 열기를 보고 놀랐다”고 말했다. 3학년 박창모(18)군은 “고교 생활의 마지막을, 생명 나누기 약속을 하는 만큼 뜻 깊은 일이 있겠냐”며 “마음이 뿌듯하다”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