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진한 육수로 말은 잔치국수, 등산객들에 입소문

삼남매 식당의 잔치국수?모듬전(위). 삼남매 식당 약도(아래).
“‘삼남매 잘 키워보자’는 뜻으로 지은 이름이에요.”

 최근 광덕산(사) 1주차장에 ‘삼남매식당’이 문을 열었습니다. 이 집 주인 강희준(45)씨와 딘티틴(27·베트남) 부부는 7년 전 결혼해 슬하에 삼남매를 두었습니다. 식당 문을 열기 전 강씨는 실력을 알아주는 목수였습니다. 그런데 건설경기가 침체되면서 일거리가 줄어 3남매 키우는 일이 버거워졌다고 합니다. 그러다 한 달 전 고향인 광덕에 삼남매식당 문을 열었습니다. 비록 몇 달 동안 문을 닫아 놓은 허름한 가게였지만 소자본으로 시작하는 사업이라 메뉴개발에 힘을 쏟았습니다. 강씨는 어머니가 멸치와 동태 뼈, 각종 야채를 넣어 우려 낸 육수에 국수를 말아 주실 때 가장 맛있게 먹었던 기억을 떠 올렸습니다.

그래서 매인메뉴는 잔치국수로 정했습니다. 하루 한 끼는 국수로 해결할 만큼 좋아하는 음식이고 등산객들에게도 안성맞춤이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육수 맛을 제대로 내려면 재료를 아끼지 말아야 합니다. 그래서 남는 게 없어요” 투덜대는 강씨의 말에 절로 고개가 끄덕여 집니다. 또 ‘모듬전’ 요리는 삼남매식당만의 특별 메뉴입니다. 설이나 추석날 차례나 지내야 맛 볼 수 있는 동태전은 막걸리 한잔과 가장 잘 어울리는 안주입니다. 가마솥에 끓여 내놓는 홍합탕은 보기만 해도 군침이 돕니다.

 주방을 책임지고 있는 강씨의 아내 딘티틴씨는 7년 동안 시어머니에게 전수받은 매운 대구탕, 김치찌개, 된장찌개, 동태찌개, 두부김치, 도토리묵 등 요리솜씨를 마음껏 뽐내고 있습니다. 삼남매식당의 가장 큰 장점은 시어머니의 손맛을 정직하게 재현해 내고 있는 딘티틴씨가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해봤습니다.

강씨는 3형제 중 둘째로 태어났지만 고교졸업과 함께 일찌감치 가장 노릇을 해야 했습니다. 몸이 아픈 형을 대신해 가족의 생계를 책임지느라 38살이 돼서야 결혼할 수 있었습니다. 이제 겨우 한국생활에 적응하기 시작한 18살 연하의 아내와 함께 식당 문을 열면서 “삼남매 잘 키워보자”고 각오했으니 손님들 대하는 마음가짐이 남다를 수밖에 없습니다.

강씨 부부는 “장사가 잘 될지 걱정을 많이 했는데 … 맛있어 또 와야겠다는 손님이 늘어 자신감이 생겼어요”라며 환한 웃음을 지어 보였습니다. 개업한지 한 달 밖에 안됐는데 주말이면 손이 모자랄 정도라니 정말 다행입니다. 단골손님이 전체 손님의 80% 정도 된다 하니 입 소문이 나는 건 시간문제 같습니다. 문의 041-523-7729

장찬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군사안보연구소

군사안보연구소는 중앙일보의 군사안보분야 전문 연구기관입니다.
군사안보연구소는 2016년 10월 1일 중앙일보 홈페이지 조인스(https://news.joins.com)에 문을 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https://news.joins.com/mm)를 운영하며 디지털 환경에 특화된 군사ㆍ안보ㆍ무기에 관한 콘텐트를 만들고 있습니다.

연구소 사람들
김민석 소장 : kimseok@joongang.co.kr (02-751-5511)
국방연구원 전력발전연구부ㆍ군비통제센터를 거쳐 1994년 중앙일보에 입사한 국내 첫 군사전문기자다. 국방부를 출입한 뒤 최장수 국방부 대변인(2010~2016년)으로 활동했다. 현재는 군사안보전문기자 겸 논설위원으로 한반도 군사와 안보문제를 깊게 파헤치는 글을 쓰고 있다.

박용한 연구위원 : park.yonghan@joongang.co.kr (02-751-5516)
‘북한의 급변사태와 안정화 전략’을 주제로 북한학 박사를 받았다. 국방연구원 안보전략연구센터ㆍ군사기획연구센터와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북한연구센터에서 군사ㆍ안보ㆍ북한을 연구했다. 2016년부터는 중앙일보에서 군사ㆍ안보 분야 취재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