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울산역에 쇼핑몰·호텔 갖춘 환승센터

KTX 울산역에 대형 복합환승센터가 들어선다. 울산시는 2016년까지 4667억원을 들여 KTX 울산역에 지하 4층·지상 31층 규모(연면적 19만8000㎡)의 복합환승센터(조감도)를 짓는다고 29일 밝혔다.



4667억 민자 들여와 2016년에

 센터에는 택시·버스 승강장으로 꾸려진 환승시설과 쇼핑몰, 특급호텔(200실), 유스호스텔(100실), 사무실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전문식당가와 어린이 놀이시설인 패밀리·키즈 테마파크, 대형 공연장 등도 자리를 잡는다. 센터 건립은 민간사업자가 중심이 돼 진행된다.



울산시는 행정 지원을 하고, 민간사업자는 투자자를 모집한 뒤 시공사를 선정해 건물을 짓는다. 울산시는 센터가 만들어지면 연간 9723억원의 생산유발 효과가 발생하고 1만3400여 명의 고용유발 효과가 생길 것으로 보고 있다.



 울산 복합환승센터는 서울 김포공항 롯데몰과 일본 오사카 난바파크를 모델로 삼았다. 울산시는 이들 시설의 영업이익과 운영 방식을 분석 중이다.



 KTX 울산역은 하루 평균 1만 명 이상이 이용하는 교통 중심지다. 또 울산 도심과 17㎞쯤 떨어져 있어 역 주변 개발도 필요하다. 실제 KTX 울산역에는 식당과 커피전문점, 편의점, 약국 등이 있을 뿐 다른 편의시설은 없다. 도심으로 나오지 않으면 호텔 등 숙박시설도 찾기 어렵다.



김윤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