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000만원대 주말주택·별장 마련하세요

전원주택 공동구매 전문 사이트인 ‘렛츠고시골’(www.letsgosigol.com)은 이동식 소형 목조주택을 시중가격보다 싼 값에 공동구매 방식으로 판매하고 있다. ‘타이니Ⅱ’와 ‘베이스캠프’(사진) 두 가지 모델이다. 공동 구매가는 타이니Ⅱ가 동당 1100만원(시중가 1400만원), 베이스캠프는 동당 1870만원(시중가 2551만원) 선. 시중 판매가보다 30% 가량 싸다.



‘렛츠고시골’서 공동구매

 타이니Ⅱ는 주방·화장실 없는 원룸형 구조로, 바닥면적이 17㎡다. 그린벨트를 빼면 어디든지 별도의 인허가 절차 없이 설치할 수 있는 농막형이다. 농막형이지만 전기난방·취사·샤워 등이 가능하다. 11월 1일 정부가 그 동안 금지했던 농막의 전기·수도·가스 설치를 허용했기 때문이다. 베이스캠프는 다락방을 갖춘 미니 2층 형태로, 연면적이 28㎡(8.5평)다. 내부에 주방과 화장실 등을 갖춰 주거용으로 얼마든지 사용이 가능하다. 설치 희망 장소의 지목이 대지라면 즉시 설치가 가능하지만, 그렇지 않으면 별도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두 모델 모두 기존의 컨테이너 하우스와는 달리 단열·방음·방수 기능이 뛰어나다는 장점이 있다. 주말주택·별장·펜션·농막·관리사 등 다목적으로 사계절 전천후 사용이 가능하다. 구매 신청은 전용 사이트 ‘렛츠고시골’(www.letsgosigol.com)에서 하면 된다.



모집인원은 각 모델별로 선착순 20명이다. 계약금 납입 순으로 신청이 마감되기 때문에 서두를 필요가 있다. 문의 031-932-4805.



김영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