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철수에게 그것까지 맡길 수 있나" 질문하자

27일 새누리당(위 사진)·민주통합당 선거 운동원들이 전주 전북대 정문 앞과 서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김형수 기자], [뉴스1]


[특집] '18대 대통령 선거' 바로가기 ▶

일각선 “진보 진영 표 흡수 포석”
문 캠프, 안철수에게 당권 제안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가 27일 첫 유세에서 결선투표제를 들고 나왔다. 그는 이날 밤 서울 광화문 광장 유세에서 대선 결선투표제를 제시했다. 도입되면 1차 투표에서 과반 후보자가 나오지 않으면 2차 투표에서 2·3위 간 연대로 뒤집기가 가능해진다.



 문 후보 측은 제안 배경으로 통치의 안정성을 들었다. 선대위의 핵심 관계자는 “국민의 과반수를 확보하지 못한 대통령이 등장하면 집권 내내 끊임없이 정통성 논란에 시달릴 수 있다”며 “결선투표제는 이를 구조적으로 해소할 방안”이라고 했다. 또 “단일화 논의에만 매몰되지 않고 정책 경쟁이 가능하게 만드는 제도”라고도 주장했다.



 하지만 향후 대선에서 3각 구도에 이은 2·3위 간 단일화의 틀을 만들기 위한 ‘터 닦기’라는 해석이 지배적이다. 안철수씨와의 단일화 과정에 대한 고민도 깔려 있다. 단일화 룰을 놓고 대치하며 ‘1+1=2’의 지지층 결합이 지연됐다는 판단이 작용했다는 것이다.



 일각에선 진보정의당의 심상정·노회찬 의원 등이 결선투표제를 요구해 왔다는 점에서 박빙의 선거에서 진보 진영의 표를 ‘+α’로 흡수하려는 시도로도 본다. 다만 결선투표제는 이번 대선에서 당장 도입할 수는 없고 현실적으로 다음 대선(2017년)에서 가능하다.



 한편 문 후보 측 이목희 기획본부장은 “정치혁신의 핵심은 당의 혁신인데, 집권하면 안철수씨에게 그것까지 맡길 수 있는가”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안철수 후보가 원하면 그렇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본부장은 “안 후보가 야권 정치혁신의 주체가 돼 달라는 것이다. 다만 그 단계(당 혁신의 전권을 주는 것)에 대해 민주당이 먼저 말을 꺼낼 순 없지 않은가. 모든 건 안 후보에게 달렸다”고 했다.



 안씨에게 문 후보 지지를 요구하는 동시에 당권을 제안한 셈이다. 이 본부장은 “안 후보와 그 지지층들이 불쾌하게 생각한 부분들에 대해 구체적인 사과도 가능한가”라는 질문에 “두 분이 만나 협의하면서 다 나올 얘기 아닌가”라며 문 후보의 사과 가능성도 거론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