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0년째 하루 한 끼 57세男 "부부생활은 오히려…"

50대 중반 나이라고는 믿기지 않는 나구모 요시노리 박사. [사진 위즈덤하우스]
10년째 저녁 한 끼만 먹는 ‘1일1식’(一日一食)으로 일본 사회에서 유명해진 외과 의사 나구모 요시노리(57) 박사가 방한했다. ‘소식’(小食)이 건강에 좋다는 점을 알리고, 국내 발간된 자신의 책을 홍보하기 위해서다.



10년째 저녁 한 끼만 먹는 일본 외과의 나구모 박사
공복 때 성장호르몬 분비 57세에 혈관 나이는 26세

27일 오전 서울 서교호텔에서 만난 나구모 박사는 50대 중반 나이로는 믿기지 않는 ‘젊은 오빠’였다. 키 173㎝에 체중은 10년째 59㎏이라고 한다. 그의 혈관 나이는 실제보다 30년이나 젊은 26세로 측정됐다.



 - 10년째 하루 한 끼 저녁 식사만 하고 있는 이유는 뭔가.



 “공복(空腹) 상태일 때 생명력이 용솟음친다고 믿어서다. 배에서 ‘꼬르륵’ 소리가 나면 속이 비었다는 증거다. 이때 뇌에서 젊음의 호르몬인 성장호르몬이 활발하게 분비된다. 공복시엔 또 지방을 태우는 물질 분비도 왕성해진다. 살을 빼고 젊은 혈관과 피부를 유지하려면 공복감을 느꼈을 때 먹는 것이 중요하다. 식사 시간이 돼서, 남들이 먹으라 한다고 먹어선 안 된다. ‘꼬르륵’ 소리가 나지 않은 상태에서 먹으면 체내 지방을 태울 수 없다.”



 - 건강·장수에 이롭다는 증거가 있나.



 “서구의 노화학자들이 쥐의 음식 섭취량을 40% 줄였더니 수명이 20~30% 늘어났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이를 사람에 적용하면 20년 더 오래 산다는 의미다. 인간이 하루 세 끼를 먹은 건 100년도 안 된다.”



 - 모든 이에게 하루 한 끼를 권하나.



 “비만인 남성, 특히 허릿살이 많은 30세 이후 남성과 폐경 후 여성에게 하루 한두 끼 식사를 권장한다. 그러나 성장기 어린이나, 마른 체형의 사람, 임산부, 환자는 하루 세 끼를 반드시 챙겨 먹어야 한다.”



 - 끼니수를 줄여 허기가 심하면.



 “(나의 경우) 1990년 소식을 시작해 10년 간은 하루 세 끼를 먹으며 반찬수를 한 끼 두 가지, 식기 크기를 어린이용으로 줄였다. 그후 2년 간 하루 두 끼를 먹다가 10년 전부터 하루 한 끼를 유지하고 있다. 몸을 충분히 적응시킨 뒤 끼니수를 줄이는 게 효과적이다. 배가 너무 고프면 간식을 먹어도 괜찮다. 하지만 간식거리로 당질(탄수화물) 식품은 곤란하다. 음식이 바로 당질 사이클로 들어가 체내 지방이 연소되지 않는다. 콩, 생선, 견과류 등 단백질 식품이 훌륭한 간식거리다.”



 - 아침을 거르면 일에 지장 받지 않나.



 “음식은 바로 소화돼 에너지원으로 쓰이는 건 아니다. 대부분 몸 안에서 글리코겐·지방으로 바뀐 뒤 에너지로 사용된다. 오전에 필요한 에너지는 전날 저녁에 먹은 음식으로 충당할 수 있다.”



 - 성생활엔 지장이 없나.



 “없다. 오히려 강해진다.”



 - 부인과 자녀가 모두 의사인데, 다같이 소식을 하고 있나.



 “가족이라도 각자 식습관·건강에 대한 생각이 다르다.(웃음)”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