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구글, 터치스크린 크롬북 만든다

구글이 연내 자사 브랜드의 노트북PC를 선보일 전망이다.

대만 IT전문매체 디지타임즈는 26일(현지시각) “구글이 주문자상표부착방식(OEM) 전자기기 생산업체들과 함께 터치기반 크롬북 생산을 준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크롬북은 구글의 PC운영체제 크롬OS를 탑재한 저가형 노트북PC를 말한다.

디지타임즈 보도에 따르면 구글은 대만 OEM제품 제조업체 컴팔과 손잡고 크롬북을 생산할 방침이다. 구글 크롬북은 12.85인치 터치스크린을 탑재한다. 마우스 대신 키보드와 터치인식으로 PC를 조작하는 터치 인터페이스 제품으로 출시된다는 것이다. 크롬북에 쓰이는 터치패널은 대만 윈텍이 공급한다.

터치스크린을 장착한 구글 크롬북은 올해 삼성전자와 에이서 등 PC제조업체가 내놓은 크롬북들과는 차별화된다. 이번 제품을 시작으로 앞으로 등장할 크롬북에 터치 인터페이스를 전략적으로 도입한다는 뜻으로도 풀이된다. 이는 마이크로소프트(MS)가 윈도8을 출시하면서 보여준 PC 전략과도 비슷하다.

구글 크롬OS는 이미 터치스크린 키보드를 지원하고 있다. 크롬북에 터치 인터페이스를 구현하는 것도 큰 어려움이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IT전문매체 씨넷은 “MS와 구글이 모두 터치스크린 노트북을 미래 전략PC로 개발하고 있다. 애플도 같은 길을 가는 것은 시간문제다”라고 예상했다.

조민형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