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성매매 현장서 걸린 남녀, 옷도 못입고…

다양하고 은밀해진 성매매 영업형태가 경찰 단속으로 여실히 드러났다고 연합뉴스가 27일 전했다.

광주지방경찰청은 최근 3개월간 성매매 집중단속을 벌여 11개 업소의 업주 등 27명을 검거했다고 27일 밝혔다. 경찰은 올 한해 63건을 단속했다. 안마업소 등 변종업소가 33.3%, 유흥·단란주점 21.6%, 숙박업소 15%, 개별적 성매매 30.1% 등을 차지했다.

경찰은 지난 24일 동구 계림동 모 유흥주점에서 속칭 '2차'라 불리는 성매매를 알선한 업주, 여종업원, 성매수 남자 등 6명을 검거했다. 이들 업소는 손님과 여종업원이 술을 마시고 모텔로 옮겨 성매매하도록 했다.

경찰은 원룸과 오피스텔을 임대해 속칭 '키스방'을 운영한 업주와 종업원 등 13명을 최근 두 차례에 걸쳐 붙잡았다. 이들 업소는 인터넷 카페나 회원소개로 예약을 받은 인근에서 선불을 받고 여종업원이 있는 장소와 방을 알려주는 방식으로 영업했다.

경찰은 최근 건강보조기구 판매업소로 사업자 등록을 한 뒤 업소에 밀실을 설치해 성매매 영업을 한 마사지업소 업주도 검거했다. 단속 현장에서 놀란 여종업원과 성매수 남은 옷을 챙겨입지 못한 채 달아나는 웃지 못할 일도 있었다고 경찰은 전했다.

광주지방경찰청 김준영 생활질서계장은 "성매매 단속에는 확실한 증거가 필요하지만 업자들의 대비는 더 교묘해져 어려움이 있다"며 "주택가까지 파고드는 성매매를 근절하기 위해 온라인 감시, 건물주 교육 등 점검활동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