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금값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7-182 / 1,816건

  • 금값, 부르는 게 값

    금값, 부르는 게 값 유료

    ... 녹이고 있다. 이곳에선 돌 반지와 기념 열쇠 등 장롱에서 잠자던 다양한 순금 기념품이 불에 녹아 금괴로 다시 태어난다. 코로나19 여파로 세계 주요국들이 유동성을 완화하자 안전자산인 금값이 치솟고 있다. 1g당 가격이 6만8000원대까지 올라 팔려는 사람과 사려는 사람 모두 발걸음이 분주해졌다. 한국금거래소의 올해 1~4월 매입 건수는 3만1211건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약 ...
  • “Fed는 금 못 찍어낸다” 금값 3000달러 찍나

    “Fed는 금 못 찍어낸다” 금값 3000달러 찍나 유료

    국제 금값이 고공행진 중이다. 미국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금 선물(先物) 가격이 지난 24일(현지시간) 1온스당 1723.50달러(약 212만원)에 거래를 마쳤다. 전날보다는 조금 내렸지만 최근 3개월 내 최저가인 1477.30달러(3월18일)에 비해 약 16.7% 뛰어오른 가격이다. 배경은 복합적이다. 우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
  • “Fed는 금 못 찍어낸다” 금값 3000달러 찍나

    “Fed는 금 못 찍어낸다” 금값 3000달러 찍나 유료

    국제 금값이 고공행진 중이다. 미국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금 선물(先物) 가격이 지난 24일(현지시간) 1온스당 1723.50달러(약 212만원)에 거래를 마쳤다. 전날보다는 조금 내렸지만 최근 3개월 내 최저가인 1477.30달러(3월18일)에 비해 약 16.7% 뛰어오른 가격이다. 배경은 복합적이다. 우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
  • [이철호 칼럼] 치솟는 금값에 어린 불길한 징조

    [이철호 칼럼] 치솟는 금값에 어린 불길한 징조 유료

    ... 살포의 모르핀과 금융 완화라는 스테로이드 주사에 급반등하던 금융시장에 내성이 생긴 때문이다. 실물경제가 뒷받침되지 않으면서 시장 반응이 시들해진 것이다. 또 하나의 불길한 징조는 국제 금값이 치솟는 현상. 어제는 온스당 1744.80달러로 6년 만의 최고치를 기록했다. 지난달 말 저점 대비 20% 가까이 뛰었다. 특히 Fed가 돈을 왕창 풀면서 “믿을 건 금밖에 없다”는 ...
  • 코로나에 '초저 금리'…요즘 재테크 어떻게 하나

    코로나에 '초저 금리'…요즘 재테크 어떻게 하나 유료

    ... 말했다. 이는 세계적 대유행(팬데믹)으로 번진 코로나19 여파로 금 가격이 떨어지면서 평소 금에 투자하고 싶었던 사람들이 '금테크'에 나선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금 시세 추이 요즘 금값은 등락을 반복하고 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로나19 사태가 확산하기 시작한 2월 24일에는 금 현물 1g 가격이 6만4800원로 마감하며 2014년 3월 금시장 개설 이후 최고가를 경신했다. ...
  • 채권·금도 외면 '닥치고 달러'…금융시장, 가보지 않은 길로

    채권·금도 외면 '닥치고 달러'…금융시장, 가보지 않은 길로 유료

    ... 대한 팬데믹(세계 대유행)을 선언한 후 세계 금융시장에선 얼른 이해하기 힘든 일이 벌어졌다. '절대안전자산'으로 꼽히는 미국 국채 금리가 치솟기 시작했다. 경기 침체에 대한 불안감이 커질수록 오르는 금값은 연일 급락했다. 각국 정부가 금리를 내리고 시중에 돈을 풀겠다고 해도 이런 현상은 멈추지 않았다. 경제 상식, 혹은 경험으로 축적한 통념과는 거리가 먼 기현상 속에 투자자의 '공포'는 ...
  • 채권·금도 외면 '닥치고 달러'…금융시장, 가보지 않은 길로

    채권·금도 외면 '닥치고 달러'…금융시장, 가보지 않은 길로 유료

    ... 대한 팬데믹(세계 대유행)을 선언한 후 세계 금융시장에선 얼른 이해하기 힘든 일이 벌어졌다. '절대안전자산'으로 꼽히는 미국 국채 금리가 치솟기 시작했다. 경기 침체에 대한 불안감이 커질수록 오르는 금값은 연일 급락했다. 각국 정부가 금리를 내리고 시중에 돈을 풀겠다고 해도 이런 현상은 멈추지 않았다. 경제 상식, 혹은 경험으로 축적한 통념과는 거리가 먼 기현상 속에 투자자의 '공포'는 ...
  • 달러 빼곤 다 떨어진다, 안전자산 금·미국국채까지 매도

    달러 빼곤 다 떨어진다, 안전자산 금·미국국채까지 매도 유료

    ... 미 국채 금리가 빠르게 역주행했다. 코로나19 유행 초기만 해도 몸값이 상승했던 국제 금 시세는 어느새 온스당 1400달러대로 하락했다. 지난 9일 1680.47달러까지 치솟았던 금값은 19일 장중 1465.16달러로 내려앉았다. 열흘 사이 12.8% 값이 내렸다. 미국채금리.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안전 자산 '대표 주자'였던 일본 ...
  • [이정재의 시시각각] '달러의 방주'에 올라타야 산다

    [이정재의 시시각각] '달러의 방주'에 올라타야 산다 유료

    ... 도움이 될 것이다. 총선용 호재로도 이만 한 게 없다. 둘째, 달러의 방주만이 안전하다. 코로나 팬데믹은 모든 자산을 집어삼키고 있다. 주식은 말할 것도 없고 대표적 안전 자산인 금값마저 곤두박질 중이다. 채권과 암호화폐도 피난처가 못 된다. 오직 달러만이 팬데믹 세상의 '노아의 방주'다. 올라타면 살고, 낙오하면 죽는다. 셋째, 기회가 좋다. 월가의 대변자 월스트리트저널(WSJ)은 ...
  • 글로벌 경제 불안…국제유가 배럴당 50달러 밑으로 유료

    ... 하락했다. 코로나19의 영향과 함께 미국 원유 재고가 늘어날 것이란 전망과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추가 감산에 대한 회의론 등이 유가 하락을 부추겼다. 26일 뉴욕상품거래소에서 금값은 하락세로 돌아섰다. 최근 안전자산으로 꼽히며 금값이 크게 오르자 일부 투자자들이 차익 실현에 나섰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관련기사 익스피디아 3000명, 에어버스 2300명…실직 쇼크 ...
이전페이지 없음 1 2 3 4 5 6 현재페이지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