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PCE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4-8 / 77건

  • [뉴스분석] 금리 인상 준비 끝낸 미국…'트럼프 리스크'가 마지막 변수

    [뉴스분석] 금리 인상 준비 끝낸 미국…'트럼프 리스크'가 마지막 변수 유료

    ... 확 사라졌다. “올해 초부터 인플레가 어느 정도 상승해오고 있다”고 명시했고, “단기적으로 물가상승률이 낮게 유지될 것”이라는 단골 표현은 빠졌다. 실제로 Fed의 핵심 개인소비지출(PCE) 물가지수는 8, 9월 모두 1.7%(전년 대비) 올라 Fed 목표치인 2%에 바짝 다가섰다. 또 다른 목표인 고용 극대화는 사실상 달성된 상태다. 실업률이 4.9~5.0%를 유지하는 가운데 ...
  • “미국 고용·물가 연준 목표에 근접” 12월 금리 인상론에 힘 실은 피셔

    “미국 고용·물가 연준 목표에 근접” 12월 금리 인상론에 힘 실은 피셔 유료

    ... 우려도 지적했다. 피셔는 현재 미국의 고용시장과 물가지표가 Fed의 목표에 “매우 근접해 있다”고도 했다. 9월 미국의 실업률은 5%로 사실상 완전고용 범주로 간주된다. 핵심 개인소비지출(PCE)물가지수의 전년대비 증가율은 8월에 1.7%를 기록해 Fed의 2% 목표치에 한걸음 다가섰다. 피셔는 이날 금리 인상 시기를 거론하진 않았다. 시장에선 11월보다 12월 인상 가능성을 또 ...
  • “미국 고용·물가 연준 목표에 근접” 12월 금리 인상론에 힘 실은 피셔

    “미국 고용·물가 연준 목표에 근접” 12월 금리 인상론에 힘 실은 피셔 유료

    ... 우려도 지적했다. 피셔는 현재 미국의 고용시장과 물가지표가 Fed의 목표에 “매우 근접해 있다”고도 했다. 9월 미국의 실업률은 5%로 사실상 완전고용 범주로 간주된다. 핵심 개인소비지출(PCE)물가지수의 전년대비 증가율은 8월에 1.7%를 기록해 Fed의 2% 목표치에 한걸음 다가섰다. 피셔는 이날 금리 인상 시기를 거론하진 않았다. 시장에선 11월보다 12월 인상 가능성을 또 ...
  • 옐런의 '점프'…택일만 남았다

    옐런의 '점프'…택일만 남았다 유료

    ... 일자리가 10만 개면 노동시장에 새로 들어오는 인력을 충분히 흡수할 수 있다”고 말했다. 경기의 양대 축인 소비와 생산 지표가 이를 뒷받침한다. 지난달 31일 발표된 4월 개인소비지출(PCE) 증가율은 전년 동기에 비해 1.0%를 기록, 2009년 8월 이후 근 7년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산업생산도 전월 대비 0.7% 증가해 17개월 만에 최고치를 보였다. 고용이 소비로 ...
  • 옐런의 '점프'…택일만 남았다

    옐런의 '점프'…택일만 남았다 유료

    ... 일자리가 10만 개면 노동시장에 새로 들어오는 인력을 충분히 흡수할 수 있다”고 말했다. 경기의 양대 축인 소비와 생산 지표가 이를 뒷받침한다. 지난달 31일 발표된 4월 개인소비지출(PCE) 증가율은 전년 동기에 비해 1.0%를 기록, 2009년 8월 이후 근 7년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산업생산도 전월 대비 0.7% 증가해 17개월 만에 최고치를 보였다. 고용이 소비로 ...
  • 금리 4월 인상론 장외서 진압한 옐런

    금리 4월 인상론 장외서 진압한 옐런 유료

    ... “인플레가 계속해서 오르면 좀더 가파른 금리인상 경로를 주장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매파의 공세엔 근거가 있다. 우선 인플레가 들썩거린다. Fed가 기준으로 삼는 핵심 개인소비지출(PCE) 물가지수가 2월에 전년대비 1.7%나 올랐다. 옐런 조차 “내가 지난해 12월 예상했던 것 이상”이라고 평가할 정도다. 게다가 고용은 순항 중이다. 무엇보다 Fed의 걱정거리 두 가지가 ...
  • 금리 4월 인상론 장외서 진압한 옐런

    금리 4월 인상론 장외서 진압한 옐런 유료

    ... “인플레가 계속해서 오르면 좀더 가파른 금리인상 경로를 주장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매파의 공세엔 근거가 있다. 우선 인플레가 들썩거린다. Fed가 기준으로 삼는 핵심 개인소비지출(PCE) 물가지수가 2월에 전년대비 1.7%나 올랐다. 옐런 조차 “내가 지난해 12월 예상했던 것 이상”이라고 평가할 정도다. 게다가 고용은 순항 중이다. 무엇보다 Fed의 걱정거리 두 가지가 ...
  • 살아난 12월 미국 금리 인상설 …“다음 회의서 적절한지 결정”

    살아난 12월 미국 금리 인상설 …“다음 회의서 적절한지 결정” 유료

    ... 상승할 것이란 합리적 확신이 설 때 금리를 올리는 것이 적절하다고 본다”고 밝혔다. 쉽지않은 조건이다. 특히 인플레는 목표와 현실 간 괴리가 더 크다. Fed가 중시하는 개인소비지출(PCE) 물가지수의 8월 상승률은 0.3%에 불과하다. 지금으로선 실업률 하락이 인플레 상승으로 이어진다는 필립스 곡선이 작동하지 않고 있다. Fed는 신뢰의 딜레마 속으로 빠져들고 있다. 옐런은 ...
  • 살아난 12월 미국 금리 인상설 …“다음 회의서 적절한지 결정”

    살아난 12월 미국 금리 인상설 …“다음 회의서 적절한지 결정” 유료

    ... 상승할 것이란 합리적 확신이 설 때 금리를 올리는 것이 적절하다고 본다”고 밝혔다. 쉽지않은 조건이다. 특히 인플레는 목표와 현실 간 괴리가 더 크다. Fed가 중시하는 개인소비지출(PCE) 물가지수의 8월 상승률은 0.3%에 불과하다. 지금으로선 실업률 하락이 인플레 상승으로 이어진다는 필립스 곡선이 작동하지 않고 있다. Fed는 신뢰의 딜레마 속으로 빠져들고 있다. 옐런은 ...
  • 실업률·물가 함께 하락 … 뒤숭숭한 Fed

    실업률·물가 함께 하락 … 뒤숭숭한 Fed 유료

    ... 인플레가 따로 놀고 있다. 9월 현재 실업률은 5.1%. Fed의 완전고용 목표인 4.9%에 근접했다. 그러나 9월 소비자물가는 한달전보다 0.2% 하락했다. Fed가 중시하는 개인소비지출(PCE) 물가지수 상승률은 전년 동월 대비 0.3%에 그쳤다. 실업률이 떨어지는데도 인플레는 도통 상승할 기미가 없다. 논쟁을 제기한 쪽은 금리 인상 연기를 원한다. 그 이유로 Fed의 양대 ...
이전페이지 없음 1 2 3 현재페이지 4 5 6 7 8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