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전재산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0-56 / 560건

  • 시가 있는 아침 유료

    그때 우리집 전재산은 잘 닦은 놋대야와 아버지의 검은 구두 한 켤레 군복을 염색해 입은 청년이 수갑이 채워진 채 끌려와 고개를 수그리고 있었다 순경이 다그쳤다 -이 집이지? -바로 여기서 훔쳤지? 그의 짙은 검은 눈썹 같은 어둠이 수십 년이 지난 지금 갑자기 저문 내 저녁 문 앞에 몰려와 다그친다 -최정례(1955~ )'저녁에 잡혀온 도둑'중 어디서 많이 본 ...
  • [토요 영화] MBC '하면 된다' 유료

    ... 데뷔한 박대영 감독의 두번째 작품이다. 그는 김지운 감독의 '조용한 가족'의 조감독을 맡기도 했다.그래서인지 '하면 된다'에는 코믹 잔혹극 '조용한 가족'의 체취가 물씬하다. 사업 실패로 전재산을 날려 당장 내일 끼니를 걱정해야하는 처지인 병환(안석환)에게 행운이 찾아온다.트럭 뒤에서 소변을 보다가 후진하는 트럭에 사고를 당하지만 그 일로 보험금 5백만원을 타낸 것.가족들은 이 ...
  • [속 중국 경제 대장정] 국영기업 틈서 성공한 '중선오토바이' 유료

    ... 기술은 제쳐두고 오토바이 수리에만 매달렸다. 문혁이 끝나자 左회장은 그간 익힌 기술로 오토바이 수리점을 차렸다. 그러다 오토바이 엔진이 턱없이 부족하다는 점에 착안해 92년 그동안 모은 전재산 50만위안(약 8천만원)으로 엔진공장을 설립했다. 처음엔 중고 엔진을 사서 수리해 팔다가 기술에 자신이 붙자 기술개발에 나섰다. 96년 드디어 오토바이 엔진을 독자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 때마침 ...
  • [연극] '그래도 세상은 살 만하다' 유료

    ... 이웃과 후배 연기자의 도움으로 재기해 희망을 잃지 않고 싱싱하게 무대를 지킨다. 바로 장씨는 '이 시대의 황포'인 셈이다. 실제로 장씨는 10여년 전 아들의 사업 실패로 일생동안 모은 전재산을 압류당하고 그 충격으로 40여일간 병원에서 생사의 기로를 넘나드는 절망의 순간을 보냈다. 황해도 재령 출신의 장씨는 1946년 월남해 이듬해 조선배우학교에 입학하면서 연극인생의 서막을 ...
  • '휠체어 할머니' 전재산 2억 장학금 쾌척 유료

    반평생을 휠체어에 의존하며 살아 온 82세의 조금임(趙今任.서울 동작구 신대방동)할머니가 장학재단 설립에 전재산인 2억원을 내놓았다. 전북 군산 출신인 趙씨는 지난 22일 전주 코아리베라호텔에서 친척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여산장학재단 창립식을 가졌다. 할머니가 쾌척한 자금은 조카사위(국중하.65)가 이사장으로 있는 장학재단에서 관리하며 매년 10명의 학생들에게 ...
  • [니하오! 중국] 4. 푸젠성-이주의 문화 유료

    ... 지메이(集美)라는 곳이 있다. 이곳은 푸젠성 출신 화교를 대표하는 천자겅(陳嘉庚)의 묘소와 그가 직접 일군 교육촌이다. 천자겅은 싱가포르에서 재벌로 성장한 뒤 1910년대 고국으로 돌아와 교육사업에 전재산을 쏟아 부은 사람이다. 마오쩌둥(毛澤東)은 생전에 천자겅에 대해 '화교를 대표하는 깃발이자 민족의 빛' 이라고 극찬했다. 뿌리를 찾아 다시 돌아오는 화교들의 역량은 근세기까지 한낱 빈곤한 ...
  • 마이클 양 "아내 불평이 사업 아이디어" 유료

    ... 공부했다. 또 제록스연구소.인터그래프.삼성전자 미국법인 등에서 일했다. 마이클 양은 인터넷 쇼핑몰 사이의 가격을 비교하기가 너무 어렵다는 아내의 불평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전재산 2만5천달러를 투자해 98년 4월 마이사이먼을 차렸다. 지난해 창업한 지리정보 소프트웨어 개발기업 넷지오(NetGeo)의 경영에서 한발 물러나 또다른 창업을 준비중이다. 아산=조한필 기자
  • [사설] 사랑이 넘치는 집짓기 운동 유료

    ... 감싸안는 인류애의 현장이 아닐 수 없다. '사랑의 집짓기 운동' 은 20대에 백만장자가 된 변호사 겸 사업가인 밀러드 풀러가 부귀와 명예만 좇는 삶에 염증을 느낀 아내의 이혼 요구에 전재산을 사회에 환원하고 가난한 흑인 농부들에게 집을 지어주는 '코이노니아 파트너' 라는 협동주택 봉사사업을 한 것이 시초다. 돈으로 모든 것을 대신할 수 있다고 믿는 현대사회에서 이런 창시자의 ...
  • 세계일주 마친 이성씨 "돈보다 소중한 경험이죠" 유료

    서울시 국장(3급) 자리에서 1년 휴직. 거의 전재산인 아파트 전세금 9천만원을 몽땅 털어도 부족한 비용. 휴학하면 또래 친구들보다 한해 늦게 학교를 다녀야 하는 아이들. 갑작스럽게 입원한 고령의 부친…. 쉽지 않은 여건 속에서 지난해 7월 11일 부인 홍현숙(44)씨와 아들 홍일(16).영일(15)군, 처조카 홍익환(11)군을 데리고 세계일주 배낭여행에 나서 ...
  • 살아서 교단 45년·죽어선 장학금 3억 화제 유료

    ... 마감한 이종락(李鍾樂.사진)선생의 유족들이 가져온 1억원. 이어 26일에는 성균관대와 이화여대에 1억원씩이 전달됐다. '살아있는 딸깍발이' 라는 말을 들으며 교직에 평생을 바친 고인이 남긴 전재산이다. 딸깍발이란 강직.청렴의 상징이던 조선조 남산골 선비들의 별명. 유족인 7남매가 전하는 그의 생애는 그런 모습이었다. 고인은 일제 때인 31년 김포의 보통학교에서 시작해 76년 서울 ...
이전페이지 없음 1 2 3 4 5 6 7 8 9 현재페이지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