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펠로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바이든 “마담 스피커, 마담 바이스 프레지던트…어떤 대통령도 이런 말 한 적이 없다”

    바이든 “마담 스피커, 마담 바이스 프레지던트…어떤 대통령도 이런 말 한 적이 없다” 유료

    ... 이제 그럴 때도 됐다.” 취임 후 첫 상·하원 합동 연설에 나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의장석에 나란히 앉은 권력 서열 2위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과 3위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을 여성에 대한 경칭 '마담'(Madam)을 붙여 연달아 호칭했다. 의회 연설에 나선 미 대통령 뒤에 여성이 나란히 자리한 건 처음이다. 미국 최초 여성이자 유색 인종으로 2인자에 ...
  • 바이든 “마담 스피커, 마담 바이스 프레지던트…어떤 대통령도 이런 말 한 적이 없다”

    바이든 “마담 스피커, 마담 바이스 프레지던트…어떤 대통령도 이런 말 한 적이 없다” 유료

    ... 이제 그럴 때도 됐다.” 취임 후 첫 상·하원 합동 연설에 나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의장석에 나란히 앉은 권력 서열 2위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과 3위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을 여성에 대한 경칭 '마담'(Madam)을 붙여 연달아 호칭했다. 의회 연설에 나선 미 대통령 뒤에 여성이 나란히 자리한 건 처음이다. 미국 최초 여성이자 유색 인종으로 2인자에 ...
  • [사진] 미국 대통령 뒤에 사상 첫 여성 2·3인자

    [사진] 미국 대통령 뒤에 사상 첫 여성 2·3인자 유료

    미국 대통령 뒤에 사상 첫 여성 2·3인자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맨 왼쪽)과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이 지난 28일 '취임 100일 상·하원 합동 연설'을 하는 조 바이든 대통령 뒤에서 박수를 치고 있다. 여성이 권력 서열 2·3위 자리에 오른 건 미국 역사상 최초다. [AP=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