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카메라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불안, 고요, 논란의 개회식…NHK "누굴 위한 대회인가"

    불안, 고요, 논란의 개회식…NHK "누굴 위한 대회인가"

    ... 곳곳에 묻어났습니다. '나홀로 훈련'을 하는 선수들의 모습으로 공연을 시작했고, 의료진들도 성화를 들었습니다. 무엇보다 눈에 띈 건 텅 빈 관중석. 선수들은 관중이 아니라 중계 카메라를 향해 손을 흔들었고, 자원봉사자들은 소리 없는 환호를 이어갔습니다. 자국민조차 반대하는 행사이다보니 환영사도 어딘가 쓸쓸했습니다. [하시모토 세이코/도쿄 올림픽 조직위원장 : 올림픽 사상 첫 연기라는 ...
  • 올림픽 참가자 누적 확진 123명…'노마스크' 강력 제재 경고

    올림픽 참가자 누적 확진 123명…'노마스크' 강력 제재 경고

    ... 착용하지 않는 선수, 대회 관계자들에게 더 강력한 제재를 예고했다. 두비 국장은 교도통신 인터뷰에서 “마스크 착용과 관련해 참을 수 없는 행동을 할 때 제재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3일 열린 개회식에 입장한 선수 중 일부가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로 TV 카메라에 잡혀 논란을 불렀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 [인터뷰] '랑종' 운명과 싸운 두 여인 "神 존재 100% 믿어"

    [인터뷰] '랑종' 운명과 싸운 두 여인 "神 존재 100% 믿어"

    ... 점이 있을까. 싸와니= "위치와 표현에 제약이 전혀 없었다. 누군가에게는 단점이 될 수 있지만 나에게는 장점이었다. 원래 촬영을 할 땐 배우가 서 있는 위치, 배우를 가리지 않는 카메라의 위치 등 세세한 것까지 따지지 않나. 하지만 '랑종'은 리얼리티를 강조했기 때문에 기본적인 분위기가 자유분방했다. 또한 카메라맨과 보조카메라맨을 연기하는 배우들이 항상 옆에서 같이 움직여 ...
  • 평생 특별대우 받던 천재, 나이 60에 첫 고과평가 '굴욕'… 김홍도 마지막 그림

    평생 특별대우 받던 천재, 나이 60에 첫 고과평가 '굴욕'… 김홍도 마지막 그림

    ... '녹취재'라는 시험을 봤지만, 김홍도는 1803년까지 평생 단 한번도 시험을 본 적이 없다. 이재호 연구사는 "정조가 금강산에 가고 싶은데 본인이 바빠서 못 가니 김홍도를 보내 그리게 했더니 카메라로 찍은 듯한 그림을 그려 올리기도 했다"며 "김홍도는 정조의 눈을 대신해서 방방곡곡을 그리고 각종 행사 그림도 그리면서 어마어마한 특별대우를 받은 천재 화가"라고 설명했다. ━ 나이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시 쓰고, 사랑하고 싶은 기분

    시 쓰고, 사랑하고 싶은 기분 유료

    ... “이해라는 것이 사랑마저도 해결하려고 할 때 모든 것은 헝클어진다.” 웬만큼 흡족하지만, 그래도 익숙한 사랑 타령 아닌가. 유유자적 도인인 척, 눈에 거슬리는 대목이 없는 건 아니지만 '조그만 집 짓기' '비유, 카메라' 같은 글은 놓치지 않았으면 좋겠다. 장석남을 다시 보게 된다. 신준봉 전문기자/중앙컬처&라이프스타일랩 inform@joongang.co.kr
  • 무관중에 메달 따도 환호 금지, 확진 땐 결장 처리…“코로나 안 걸리기 올림픽이냐?”

    무관중에 메달 따도 환호 금지, 확진 땐 결장 처리…“코로나 안 걸리기 올림픽이냐?” 유료

    ... 콜드게임승을 거뒀다. 일본이 그토록 원했던 올림픽에서 첫 승리가 나왔지만, 사방은 고요하기만 했다. '무관중 경기' 방침에 따라 관중석이 텅 빈 구장에는 선수들의 함성과 사진 기자들이 카메라 셔터를 누르는 소리만 들렸다. 기묘한 장면이었다. 인류가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올림픽'이 23일 그 막을 올렸다. 지구촌 곳곳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몸살을 앓고 ...
  • 시 쓰고, 사랑하고 싶은 기분

    시 쓰고, 사랑하고 싶은 기분 유료

    ... “이해라는 것이 사랑마저도 해결하려고 할 때 모든 것은 헝클어진다.” 웬만큼 흡족하지만, 그래도 익숙한 사랑 타령 아닌가. 유유자적 도인인 척, 눈에 거슬리는 대목이 없는 건 아니지만 '조그만 집 짓기' '비유, 카메라' 같은 글은 놓치지 않았으면 좋겠다. 장석남을 다시 보게 된다. 신준봉 전문기자/중앙컬처&라이프스타일랩 inform@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