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뉴델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탈레반 연계 中 무장 간첩단, 아프간서 무더기 체포

    탈레반 연계 中 무장 간첩단, 아프간서 무더기 체포

    ... 10명의 중국인을 석방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인도의 힌두스탄타임스는 카불의 반테러 전문가의 말을 인용해 이번에 체포된 리양양은 이미 7개월 전부터 중국 정보기관을 위해 일해왔다고 전했다. 또 뉴델리 주재 아프간 외교관은 아프간 정부가 현재 중국 간첩단의 구체적인 활동 내용을 파악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중국 간첩단이 중국의 맹방인 파키스탄 정부와 어떤 관계를 맺고 있었는지에 ...
  • 최윤희 문체부 차관 1년 만에 떠난다

    최윤희 문체부 차관 1년 만에 떠난다

    ... 정부 때인 2013년 '한국 사격의 전설' 문체부 2차관에 올랐던 박종길(74) 전 차관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국가대표를 지낸 엘리트 선수 출신 차관이었다. 최 전 차관은 1982년 뉴델리 아시안게임(금메달 3개)과 1986년 서울 아시안게임(금메달 2개) 등 아시안게임 수영에서만 금메달 5개를 따냈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 봉쇄 반대 시위, 시장은 북적…번지는 '코로나 불감증'

    봉쇄 반대 시위, 시장은 북적…번지는 '코로나 불감증'

    ... 벌어졌습니다. 봉쇄조치에 반대하는 폴란드 시위대 수백 명이 국경을 건너 독일 시위대와 합류했습니다. 대부분은 마스크도 쓰지 않았습니다. 미국 다음으로 많은 확진자가 나온 인도. 하지만 수도 뉴델리의 시장은 사람들로 북적입니다. 시장 곳곳에 감염을 경고하는 안내문이 붙어있지만 사람들은 크게 신경 쓰지 않습니다. [뉴델리 시민 : 꼭 사야 할 게 있어서 나온 거예요.] 하루 2만 명이 ...
  • 인도·파키스탄 국경지역서 무력충돌…민간인 등 최소 14명 사망

    인도·파키스탄 국경지역서 무력충돌…민간인 등 최소 14명 사망

    ... 양국 국경지대인 정전통제선(LoC) 인근에서 인도와 파키스탄군이 충돌해 민간인 최소 10명과 군인 4명이 사망했다. 사망자 중에는 8살짜리 아이도 포함됐다. 로이터통신은 익명의 인도 뉴델리·스리나가르 당국자를 인용해 양국 분쟁지역인 카슈미르 지역 북부에서 파키스탄군의 침입 시도가 포착됐으며, 인도군이 이를 저지하며 복수의 접경 지역에서 총격전과 박격포 포격 등이 이어졌다고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하경 칼럼] 문 대통령을 벼르는 제왕적 권력의 저주

    [이하경 칼럼] 문 대통령을 벼르는 제왕적 권력의 저주 유료

    ... 슬픔과 감회를 금할 수 없다”고 적었다. 김재규의 총에 맞아 절명했던 10·26 하루 전날의 일이다. 박정희는 1972년 제3세계 비동맹 외교의 전쟁터인 인도에서 고군분투하는 노신영 뉴델리 총영사에게 여러 차례 친필 편지를 썼다. 훗날 국무총리를 지낸 노신영은 생전에 필자에게 “대통령은 '북한의 힘이 세서 힘들겠지만 최선을 다해 달라'고 했다. 썼다가 지우고, 다시 쓴 흔적에서 ...
  • “한·인도, 미·중 갈등 속 역할 커져…팬데믹·경제·국방 협력 강화해야 ”

    “한·인도, 미·중 갈등 속 역할 커져…팬데믹·경제·국방 협력 강화해야 ” 유료

    ... “미·중 갈등이 심화하고 있는 가운데 한국과 인도가 협력할 수 있는 부분이 많다”며 ▶친환경 경제 ▶코로나19 백신 개발 등 의료 ▶인프라 ▶국방 등 구체적 협력 분야도 제시했다. 뉴델리에서 참여한 신봉길 주인도 한국 대사도 “우리는 인도와 외교·국방 차관 간 '2+2 전략대화'를 통해 새로운 협력을 위한 길을 모색하고 있다”며 “포괄적 경제동반자협정(CEPA), K팝 등을 ...
  • 미국 하루 7만7000명 확진…남부서 급증, 절정 치닫는 코로나 유료

    ... 과학적으로 입증되지 않은 약물이다. 인도의 코로나19 확산세도 가파르다. 지난 16일엔 처음으로 하루 확진자가 3만 명을 넘어섰다. 누적 확진자 수도 미국·브라질에 이어 세계 3위다. 특히 뉴델리·뭄바이 등 대도시에서 시작된 유행이 의료 시스템이 갖춰지지 않은 지방 소도시와 시골 지역으로 퍼지면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존 플레밍 국제적십자사 보건부장은 “인도에서만 앞으로 수천만 명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