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맞힌 화살 또 맞힌다' 한국 양궁 실력주의, 세계와 초격차

    '맞힌 화살 또 맞힌다' 한국 양궁 실력주의, 세계와 초격차 유료

    ... 해도 양궁 국가대표 8명에게 1차 선발전 자동출전권을 줬다. 지금은 그 작은 특혜마저 없애고 '제로 베이스'에서 시작한다. 세계 1위든, 메달리스트든 동일한 출발선에 선다. 초·중·고교를 포함한 양궁 선수가 2000명도 되지 않지만, 이런 시스템 덕분에 한국 양궁은 특정 선수에게 의존하지 않는다. 대표 선수 모두가 에이스인 것이다. 양궁협회 관계자는 “공정하게 선수를 뽑느라 ...
  • 김제덕·안산 신들린 시위…한국 양궁 전관왕 향해 순항

    김제덕·안산 신들린 시위…한국 양궁 전관왕 향해 순항 유료

    ... 덕분에 한국 선수들은 8강까지는 맞대결을 피할 수 있다. 여자 대표팀은 선수 3명의 점수 합산 방식으로 치른 단체 예선에서도 1위(2032점)에 올랐다. 이어 열린 남자 랭킹 라운드에선 '고교 궁사' 김제덕(17·경북일고)이 688점을 기록해 1위에 올랐다. 김제덕은 전반 1엔드 첫 3발을 10점에 꽂으며 쾌조의 컨디션을 자랑했다. 하이라이트는 전반 5엔드. 첫 3발 엑스텐을 ...
  • 진종오 첫 금 사냥, 장준 금빛 발차기…오늘 골든데이

    진종오 첫 금 사냥, 장준 금빛 발차기…오늘 골든데이 유료

    ... 랭킹은 5위. 지난 1년간의 성장 속도를 고려하면, 9년 만의 올림픽 경영 메달도 기대해볼 만하다. 류성현 체조의 류성현(19)과 신재환(23)도 한국의 비밀 병기다. 류성현은 고교 1학년이던 2017년 처음 성인 국가대표로 발탁됐다. 이번 올림픽 대표 선발전에서도 쟁쟁한 선배들을 제치고 개인종합 1위로 태극마크를 달았다. 체조 전문가들은 “순발력과 정신력, 유연성,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