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slbm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한국 급선회, 미국의 대중견제 호응…외교 새 국면”

    “한국 급선회, 미국의 대중견제 호응…외교 새 국면” 유료

    ... 그러나 핵 포기를 안 하겠다는 게 북한의 의도라면 바이든 정부 뜻대로 협상이 진행될 가능성은 회의적이다. 대화 재개 전후해 몸값을 높이기 위해 도발이 있을 텐데 1순위는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시험발사다. ◆위성락 =정상회� 정상회담이 끝난 만큼 정부는 북한과의 접촉을 시도할 것이다. 하지만 호응 가능성은 매우 낮다. 미국 역시 지금보다 추가로 대화에 적극적일 가능성이 ...
  • [사설]  동맹 강화하고, 북핵·쿼드 협력 굳건히 하길

    [사설] 동맹 강화하고, 북핵·쿼드 협력 굳건히 하길 유료

    ... 북한은 현재 핵무기 50∼100발(미국 RAND 추산)을 보유하고 있다. 그 일부는 노동미사일에 장착돼 한·일을 위협한다. 조만간 미국에 닿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과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도 가질 전망이다. 북한이 핵을 함부로 쓸 수는 없겠지만, 미국의 한국 방위 지원을 견제하기엔 충분하다. 그래서 바이든 행정부는 북한 비핵화가 당장은 어렵다고 보고, 북핵을 단호하게 억지하면서 ...
  • 김정은 '강대강·선대선' vs 바이든 '실용적인 외교' 기싸움 유료

    ... 한·미를 강하게 압박하기 위해 예상 밖의 고강도 도발에 나설 수 있다는 주장도 제기된다. 알렉산드르 맨서로프 조지타운대 교수는 “도발을 통해 미국의 새 행정부를 다뤄온 기존 방식대로 이번에도 미국이 얼마나 외교에 노력을 쏟을지 시험할 가능성이 크다”며 “한·미 정상회담을 전후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등을 발사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최익재 기자